편집 : 2018.5.25 금 18:58
   
> 뉴스 > 문화 > 박물관·미술관
     
여성 작가의 흔적을 만난다 '여성이 쓰다:김일엽에서 최명희까지'
최승희 자서전, 여성 최초 장편소설 등 100여점의 자료 선보여
2017년 11월 30일 (목) 15:36:00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삼성출판박물관 기획전 ‘여성이 쓰다: 김일엽에서 최명희까지’가 오는 12월 29일까지 삼성출판박물관 전시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우리 문학과 출판에 주목할 만한 족적을 남기고 작고한 여성 작가들의 단행본 및 관련 자료 100여 점이 전시된다.

   
▲ 박경리의 유일한 시집 <못 떠나는 배>와 여성 작가 최초의 장편소설인 박화성의 <백화>

소설·시·수필 장르에 걸쳐 박화성, 김말봉, 박경리, 강신재, 한무숙, 박완서, 손소희, 노천명, 최정희, 모윤숙, 전숙희, 천경자 등의 주요 작품 단행본이 선보이며 <여류문학> 창간호(1968) 등 잡지 자료, 무용가 최승희의 <최승희 자서전>(1937) 등 회고록·수기도 전시됐다. 

박경리 선생의 대표작 <토지>와 <김약국의 딸들>은 물론 최초의 장편 소설 <표류도>, 유일한 시집 <못 떠나는 배> 등을 볼 수 있으며 선구적 여성 작가로 여성 작가 최초의 장편소설을 쓴 박화성의 <백화>, <고향 없는 사람들>, <고개를 넘으면>, <잔영>, <타오르는 별>, <휴화산> 등이 전시된다.

<백화>는 박화성이 1932년 동아일보에 연재한 여성 작가 최초의 장편소설이자 신문 연재소설로 연재 당시 작품의 큰 스케일 때문에 작가가 여성일 리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우리 현대무용의 선구적 존재이자 당대의 스타 무용가인 최승희의 자서전으로 다양한 활동 모습을 담은 사진이 수록된 <최승희 자서전>,  대한제국 영친왕 이은과 결혼하여 황태자비가 된 일본 왕족 출신 이방자의 <영친왕비의 수기>(1960), 1920년 최초 여성지 <신여자> 창간을 주도하고 <폐허> 동인으로 활동하는 등 선구적 여성 문예인이었던 김일엽의 회고록 <청춘을 불사르고>(1962)도 전시된다.

   
▲ <최승희 자서전>과 <여류문학> 창간호

1965년 창립된 한국여류문학인회가 펴낸 <여류문학> 창간호도 주목된다. 한국여류문학인회 창립 당시 발기인에는 강신재, 박경리, 박화성, 손소희, 전숙희, 최정희, 한말숙, 한무숙 등 대표적인 여성 작가들이 망라됐다. 

그밖에 <여성계>(1952), <여상(女像)>(1962), <여원(女苑)>(1964), <월간 여고시대>(1976), <영레이디>(1981), <가정조선>(1985), <마드모아젤>(1987) 등 각 시기 여성지의 특징을 보여주는 잡지들이 선보인다.

김종규 삼성출판박물관 관장은 “여성 작가들을 ‘여류(女流)’라는 말로 구별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많은 여성 작가들은 투철한 현실과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보편적 인간의 문제를 형상화했다. 여성 작가들이 우리 문학사에서 얼마나 큰 비중을 차지하는지, 이번 전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시의 의의를 밝혔다.

     문화 주요기사
[전시리뷰]현실을 풍자하며 조롱하는 이인철의 ‘in the paradise’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를 새긴 문영태 유작전 ‘심상석’(心象石)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연희자 가려져 아쉬워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국악, 아는 만큼 즐겁다』
"국악 발전, 대중성도 중요하지만 전통 지키면서 창조적 확장 꾀해야"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신예 안무가들의 성장 발판 '2018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성기숙의 문화읽기]제2기 무형문화재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
판소리 오페라 <흥부와 놀부> 대박이
꿈의숲아트센터-서울비르투오지챔버오케스
순천가곡예술마을 재미 성악가 5월의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