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5 금 18:58
   
> 뉴스 > 문화 > 미술
     
박래부 전 한국언론재단 이사장 개인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산문집 '그리운 날의 풍경' 출판 기념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기쁨 누린다"
2017년 12월 06일 (수) 10:55:08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박래부 전 한국언론재단 이사장의 개인전이 11일까지 인사동 가나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이 개인전은 박 전 이사장의 산문집 <그리운 날의 풍경> 출판을 기념해 갖는 첫 개인전으로 서울 남산 등 다양한 풍경을 그린 작품 38점이 전시된다.

   
▲박래부 <공세리 성당>

박 전 이사장은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데서 희열을 느끼는 인간의 기본적인 표현 욕구가 영구히 지속되리라고 믿는다. 이것이 나의 소박한 작업관이며 미학"이라면서 "나는 자연과 풍경을 그리는 기쁨을 누리고, 내 그림을 보는 이도 그와 비슷한 관점과 수준에서 즐거움을 느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작가노트를 통해 자신의 작품이 자연에 천착하고 있는 이유를 담담히 풀어냈다,

   
박래부 신간<그리운날의 풍경>,한울刊

"자연은 헤아리기 어렵도록 넓은 형상성과 깊은 상징을 담고 있으며, 인간은 그 속에 집과 빌딩, 도로, 다리, 성곽 등 문명의 흔적을 쌓아가고 있다. 자연과 문명의 흔적을 묘사하고 모방하는 작업은 기쁘기도 하지만, 또한 경건해야 하는 일일 것이다. 전시회에 맞춰 펴낸 책 ‘그리운 날의 풍경’에 실린 그림과 산문은 그러한 나의 궤적들이다. 내가 작업의 의미와 즐거움을 추구하기 위해 찾아다닌 기록이다"

박 전 이사장은 30년 가까이 한국일보에 근무하며 부국장 겸 문화부장, 논설위원실장 등을 역임했고 한국언론재단 이사장을 지냈으며 현재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로 있다.

저서로는 <한국의 명화>, <화가 손상기 평전>, <문학기행>, <작가의 방> 등이 있다. 그의 수필은 해박한 지식과 유려한 문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래부 신진도 포구

한편 산문집 <그리운 날의 풍경>은 세상을 향한 동경과 희망을 그림과 글로 담아낸 것으로 이번 전시 작품을 포함한 50편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한울

 

     문화 주요기사
[전시리뷰]현실을 풍자하며 조롱하는 이인철의 ‘in the paradise’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를 새긴 문영태 유작전 ‘심상석’(心象石)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연희자 가려져 아쉬워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국악, 아는 만큼 즐겁다』
"국악 발전, 대중성도 중요하지만 전통 지키면서 창조적 확장 꾀해야"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신예 안무가들의 성장 발판 '2018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성기숙의 문화읽기]제2기 무형문화재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
판소리 오페라 <흥부와 놀부> 대박이
꿈의숲아트센터-서울비르투오지챔버오케스
순천가곡예술마을 재미 성악가 5월의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