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6 화 18:00
   
> 뉴스 > 칼럼 > 문화칼럼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 첫눈, 내리고/김경숙
2017년 12월 11일 (월) 10:04:57 공광규 시인 sctoday@naver.com

첫눈, 내리고

                                 김경숙
 

어디서 오시는가
설레는 가슴을 열어
다가올 시간을 담습니다.

하얀 눈이 내려와
자꾸 내려와 창 밖 나뭇가지보다 
내 마음에 먼저 내려 쌓이고
단단한 땅에 스미고
마음은 그대 영혼을 안고 생각의 생각을 녹이며
젖고 젖습니다.

생각의 숲은 눈발과 눈발 사이 경계처럼 이어지고
그 생각들을 또 다른 내 안에 담으며
선택의 길 걸어갑니다.

때대로 가슴 뛰던 세월이 속살
억새꽃 하얀 미소로 흔들리면
축복이 쏟아져 내린 땅에 서서
첫눈의 젖은 숨소리 시간에 담습니다.

------------------------------------------------------------------------------------------------

   
▲ 공광규 시인 /1986년 등단. 시집 <담장을 허물다> 등 다수 시집 출간. 2009년 윤동주문학상, 2011년 현대불교문학상 수상 등.

인천공항에서 청도 가는 비행기에 오르며 올 겨울 첫눈을 맞았다. 폭설이었다.

비행기 안에서 우연히 이 시를 만났다. 첫눈은 사람을 설레게 한다. 평상의 날씨가 아니어서 낯설고, 낯설어서 모든 그대처럼 설렌다.

모든 그대는 마음에 먼저 내리는 첫눈이다. 그래서 첫눈은 축복이다.

눈 오는 날 그대 영혼을 마음으로 안아 따뜻하게 녹이고 적셔보자.(공광규/시인)

     칼럼 주요기사
[이근수의 무용평론]유니버설발레단의 ‘오네긴’-오랜 사랑 슬픈 이별
[신년특별칼럼-유시춘] 문화는 힘이 세다
[신년특별칼럼-박양우] 문화가 넘실대는 한 해 되기를
[기자의 눈] 광화문 광장의 어울림, 2018년엔 전국으로 이어지길
[최창주의 쓴소리]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적폐청산 진원지에서 벗어나려면 (3)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립현대미술관 2018 전시 라인업
서울시합창단장에 강기성 지휘자 임명
현대 일상 소재에 깃든 전통, ‘제안
文 "국민들 좀 더 문화 향유하고 휴
종로구, 안평대군 호연지기 경험할 ‘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한복의 멋을 입는 ‘한복겨울상점’,
2018 박물관 미술관인 신년교례회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