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12:39
   
> 뉴스 > 서울컬쳐 > 서울시
     
서울역 청파로 옆 낡은 옹벽, 스토리 담은 벽화로 탈바꿈
서울시 주관 청파로 퍼블릭 아트 캔버스 프로젝트, 9명의 작가가 협업해 한 폭의 그림으로
2017년 12월 18일 (월) 16:55:44 정상원 인턴기자 press@sctoday.co.kr

경부선 서울역 인근 상행선 방향의 노후화된 옹벽이 청파동, 서계동 일대의 이야기를 담은 한 폭의 그림으로 재탄생했다.

서울시는 청파로 옹벽을 보수 및 리뉴얼하는 ‘청파로 퍼블릭 아트 캔버스 프로젝트’를 8월 말부터 실시해 지난 13일 완공했다.

완성된 벽의 가로 길이는 무려 185m(높이 3.5~5m, 면적 870㎡)로 청파로 전체(404m)의 약 절반이 공공미술을 담는 캔버스로 탈바꿈했다.

   
▲ 완성된 '만경청파도(萬景靑坡圖)'

‘푸른 언덕이 있는 동네’라는 뜻의 청파동은 조선시대에는 역참제의 첫 번째 역이었고, 일제시대에는 일본인 집단촌이었다. 이후 서울역이 들어오고 공장과 주택이 대거 들어서면서 오늘날의 모습을 갖추었다. 이런 역사 속에서 청파동 일대에는 최초의 서양식 성당인 ‘약현성당’,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이발소인 ‘성우이용원’ 등 옛 서울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 주목한 서울시는 보수가 끝난 옹벽에 20대 신진작가부터 50대 중견작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9명의 작가가 의기투합한 ‘만경청파도(萬景靑坡圖)’를 담았다. ‘만경청파도’라는 제목은 과거와 현재로 이어지는 청파동을 배경으로 한 주민들의 다양한(만 가지) 이야기를 담았다는 의미에서 이름 붙였다.

9명의 작가들은 지난 9월부터 작품 제작을 위해 일대와 관련된 사료를 조사했고 주민과의 인터뷰에서 나온 내용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를 통해 기획부터 완성까지 전 과정을 협업하여 작품을 완성했다.

그림을 따라 걷다보면 지금은 사라져버린 옛 모습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청파동 일대가 변해 온 과정과 약현성당, 손기정공원, 김구 기념관 같은 명소를 재해석한 그림은 물론, 시간의 흔적을 지닌 한옥과 골목길 풍경 같은 동네의 일상적인 모습까지 감상할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청파동 일대의 역사와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만경청파도가 청파로의 낡은 옹벽에 담겨 어두웠던 길에 생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새로 시작하는 청파로 퍼블릭아트 캔버스 프로젝트가 많은 예술가들이 참여할 수 있는 도전의 장이자 서울로 7017을 연결하는 예술전시장으로서 많은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장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컬쳐 주요기사
‘구로 기적의도서관’ 19일 착공
‘열하일기 완독클럽’, 17일부터 종로 청운문학도서관
시민순성관이 바라본 한양도성 사진전, 청계천 광교 갤러리
충무아트센터 '제37회 찾아가는 문화사랑방 ACT' 중부경찰서에서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작가 지원사업', 청운문학도서관
정상원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사진으로 담은 영원한 보헤미안, ‘사
뮤지컬 '존 도우' 3월 홍익대대학로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
연극 '에쿠우스' 3월 대학로에 돌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