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6 화 18:00
   
> 뉴스 > 공연 > 연극
     
괴물같은 세상에서 살아가기, 연극 'Y:미지수의 시간'
순식간에 바뀌는 무대 공간과 배우들의 연기 특징, 30일부터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2018년 01월 05일 (금) 15:35:02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공연창작소 공간의 연극 <Y:미지수의 시간>이 30일부터 2월 1일까지 국립극장 별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Y:미지수의 시간>은 어느 순간 사라져버린 어린 시절의 꿈과 사랑을 진지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려낸다. 괴물로 불리는 소년과 평범해지고 싶은 소녀가 괴물같은 세상과 사람들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무대 위에 적나라하게 표현한다.

   
▲ 연극 (사진제공=공연창작소 공간)

작품은 연극의 놀이성을 극대화시켜 순식간에 바뀌는 무대 공간과 배우들의 연기가 특징이다. 현수가 처해 있는 사회와 인간들에 따라 무대는 빠르게 변한다.

<Y:미지수의 시간>은 박경식 연출이 공연창작소 공간 단체를 설립하며 처음 선보였던 작품으로 인천 문학 시어터를 포함해 성수아트홀 로비 등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올리며 관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끌어낸 바 있다.

공연창작소 공간의 소속 배우 정승민, 이찬후, 장영주, 황지영, 강우람, 신익훈이 참여해 단체만의 탄탄한 앙상블을 선보이며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조현철, 이민준, 이선주 배우가 합류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공연 주요기사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립현대미술관 2018 전시 라인업
서울시합창단장에 강기성 지휘자 임명
현대 일상 소재에 깃든 전통, ‘제안
文 "국민들 좀 더 문화 향유하고 휴
종로구, 안평대군 호연지기 경험할 ‘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한복의 멋을 입는 ‘한복겨울상점’,
2018 박물관 미술관인 신년교례회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