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6 화 18:00
   
> 뉴스 > 문화 > 미술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릴레이 리그'전
부호로 변형된 언어, 감각과 몸짓 및 음악으로 표현, 12일부터 아트선재센터
2018년 01월 11일 (목) 11:09:49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호주 작가 안젤리카 메시티의 개인전 <릴레이 리그>가 12일부터 2월 11일까지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린다.

안젤리카 메시티는 공동체, 소멸하는 문화적 전통, 영성에 대한 관심을 소리와 몸짓 등 비언어적인 소통방식에 주목해 풀어내는 작가로 비디오와 설치, 퍼포먼스와 댄스, 음악성 위주로 작업하며 탐구하고 있다.

   
▲ <릴레이 리그> (사진제공=아트선재센터)

이번 전시는 1997년 1월, 해양 조난 통신에 사용되어 온 모스 부호가 130여년만에 종지부를 찍으면서 프랑스 해군이 송출한 마지막 전신에서 출발한다. 당시 전신의 내용은 '수신자 전원에게 알림. 이것은 영원한 침묵에 앞선 우리의 마지막 함성'이었다고 한다.

작가는 전시 공간에 공명하는 송신과 수신이란 모티브에 대한 시각적이고 음성적인 암시를 제공하는 사운드 조각 <수신자 전원에게 알림>과 부호로 변형된 언어를 감각으로 지각시키고 이를 다시 악보로, 몸짓으로 되풀이하며 다양한 번역을 가능하게 하는 영상 작업 <릴레이 리그>를 통해 공동체 안에서 낯선 몸짓들의 교감을 시도한다.

4채널 영상으로 이루어진 <시민 밴드>는 고향을 떠나 파리와 시드니로 이주한 네 명의 음악가가 시공간을 가로질러 고향의 전통 음악 기법으로 새롭게 각색한 연주를 펼치는 비디오 앙상블이다.

메시티는 이들이 분출해내는 청각 언어의 흔적을 좇으며 사라져가는 문화에 가치를 부여하고, 그것이 환기하는 문화적 특수성을 섬세히 포착해낸다.

문의:02-733-8949

     문화 주요기사
익숙한 대상 낯설게 보기, 김옥진 개인전 '色으로 보는 풍경의 재해석'
부안 우금산성 터에서 동문지·등성시설·성벽구조 발굴
한예종, ‘전통예술나눔학교 전통예술강좌 11기’ 모집
전쟁 전후의 달라진 세계를 사는 이들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
‘카자흐스탄 실크로드’ 한국어 번역서 발간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립현대미술관 2018 전시 라인업
서울시합창단장에 강기성 지휘자 임명
현대 일상 소재에 깃든 전통, ‘제안
文 "국민들 좀 더 문화 향유하고 휴
종로구, 안평대군 호연지기 경험할 ‘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한복의 멋을 입는 ‘한복겨울상점’,
2018 박물관 미술관인 신년교례회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