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4 금 19:57
   
> 뉴스 > 공연 > 클래식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뉴코리아필 '새해인사 나눔음악회', 350명 시민의 합창
2018년 01월 13일 (토) 14:21:23 정호연 기자 press@sctoday.co.kr

세대가 한 가족이 되어 합창을 했다. 지난 1월 3일 저녁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은 색동옷을 입은 어린아이들 모습이 관객의 시선을 끌었다.

2018년 뉴코리아필이 새해를 맞아 마련한 ‘새해인사 나눔음악회’는 그동안 비엔나 신년음악회를 답습하던 것에서 확연히 벗어나 한국의 문화적 정체성을 찾아 한류문화로 문화 개척 의지를 담은 것이었다.

1부에서는 뉴코리아필 정주영 지휘자가 모차르트 피가로의 결혼 서곡과 드보르작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를 했고 제2부는 이병직 지휘자가 350 명의 대합창으로 관객의 호응을 끌어냈다.

임준희 작곡의 ‘송 오브 아리랑’, 이기영 작곡, ‘한강은 흐른다’와 안익태의 ‘한국 환상곡’이 불려 지면서 제 1부에서와는 다른 소통으로 청중의 반응이 한껏 고조되었다.

   
 

전국의 합창단과 협업 프로젝트 만들어 낼 것

이번 대힙칭에는 아리랑코러스 서울(이병직 지휘), 아리랑코러스 대구(허윤성), 더 보이스챔버콰이어(지휘 이병직), 우리아버지합창단(지휘 김신일). 홀리보이스콰이어(지휘 김신일), 서울시여성합창단(지휘 임진순), 그린쇼콰이어(지휘 권안나). 상록콰이어(지휘 성문원), 가평소년소녀합창단(지휘 정민희),광주소년소녀합창단(지휘 임경택 )이 참여해 시민합창단의 위력을 과시했다 .

이병직 지휘자는 앞으로 시민합창을 통해 국민들의“저녁이 있는 삶”을 만드는데 일조를 하겠다며, 정부가 제시한 문화를 통한 국민 정서 안정과 친목에 합창보다 더 좋은 것이 없을 것이라며 합창 확대에 자신감을 피력했다. 탁계석 한국시민합창연합회장은 지역 단체들과 협업을 통해 삶에 녹아든생활속의 문화 구현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이라고 했다.

     공연 주요기사
정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공공재' vs '저작권' 故 이매방
'근현대 전통무용 비평담론' 주제 학
[테마기획]작가를 말하다3-도시의 이
양금의 경계를 허무는 공연, 잠비나이
츄 샤오페이 개인전
뚱뚱한 자본가 가족의 '몸개그', 파
인천의 시대정신 표현한 판소리 2인극
'라 보엠'과 함께 Merry Chr
근현대 미술자료 한자리에 <김달진미술
'젊은 보엠', 파리 뒷골목의 비극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