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3 수 21:21
   
> 뉴스 > 문화 > 문화행사
     
개관 40주년 세종문화회관 '2018-19 세종시즌'
10월 S씨어터 개관, 연극 뮤지컬 강화로 대중성 확보 및 개관 40주년 프로그램 마련
2018년 01월 15일 (월) 18:00:28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올해로 개관 40주년을 맞는 세종문화회관의 '2018-19 세종시즌'이 15일 공개됐다.

세종문화회관은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 번째 세종시즌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 '세종시즌' 프로그램을 설명하는 이승엽 세종문화회관 사장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총 56개 517회 공연과 전시가 선보이는 이번 세종시즌은 개관 4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하고 특별한 공연 연중 프로그램과 명품 아티스트들의 '클래식 빅 콘서트'와 더불어 연극과 뮤지컬을 강화해 프로그램의 대중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 오는 10월 개관하는 세종S씨어터의 실험적인 무대와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서의 인프라 구축, 한국 현대미술과 해외 명화를 고루 만나는 전시 프로그램도 특징으로 잡았다.

개관 40주년을 맞아 기념 페스티벌 <세종 아트 페스타>는 5월 9일부터 15일까지 서울시 9개 예술단의 주요 공연과 서울뮤직위크로 꾸며지는 야외 축제와 전시 등이 세종문화회관 전 공간에서 선보인다.

서울시합창단,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 서울시오페라단이 함께하는 <그랜드 오페라 갈라>(5.12~13 대극장), 제임스전 안무의 서울시무용단 창작 음악극 <카르멘>(5.9~10 대극장),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세종 포에버>(5.11~12 체임버홀),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세종음악기행>(5.15 대극장)이 진행되며 야외무대에서는 국내 최대 월드뮤직 페스티벌인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5.11~13)가 열린다.

또 개관 40주년 특별기획으로 <뮤직 오브 앤드류 로이드 웨버-더 콘서트>(5.3~6 대극장), <디즈니 인 콘서트>(5.19~20 대극장), 제레미 필셀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함께 하는 <파이프오르간 시리즈>(9.1 대극장), 유니버설발레단의 <라 바야데르>(11.1~4 대극장)가 마련된다.

클래식 빅 콘서트로는 소프라노 조수미와 테너 로베르트 알라냐가 함께하는 <디바 & 디보 콘서트>(5.31 대극장), 마에스트로 발레리 게르기에프와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함께 하는 <게르기에프 &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11.22 대극장)이 열리며 4월 26~29일에는 세계무대에서 활약 중인 테너 한윤석과 박지웅이 더블 캐스팅된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투란도트>가 선보인다.

   
▲ 서울시뮤지컬단 <브라보 마이 러브>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올해의 큰 특징은 연극과 뮤지컬의 보강으로 대중과의 접촉을 넓힌 점이다. 서울시극단은 지난해 연극평론가협회 '올해의 연극 베스트 3'에 선정된 창작극 <옥상밭 고추는 왜>(4.12~22 M씨어터) 앙코르 공연과 김은성 작가-부새롬 연출 콤비의 창작극 <그 개>(10.5~21 M씨어터)를 선보이고 서울시뮤지컬단은 대중음악계의 대부로 불리는 김형석의 히트곡을 엮은 주크박스 뮤지컬 <브라보 마이 러브>(5.4~27 M씨어터)와 고선웅 극본, 연출로 동명의 일본 영화가 원작인 <원더풀 라이프(가제)>(12.15~30)를 선보인다.

또한 2015년 월간 '더 뮤지컬' 선정 '다시 보고싶은 뮤지컬' 1위를 기록한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6.12~8.16 M씨어터)와 2015년 영국 올리비에 어워드 최우수 코미디상을 수상한 연극 <더 플레이 댓 고우즈 롱>(11.6~2019.1.5 M씨어터)를 민간 기획사와의 공동 주최로 장기 공연한다.

10월 개관 예정인 가변형 블랙박스 극장 세종S씨어터는 10월 1일부터 5주간 모노드라마, 마술, 현대 무용 등으로 구성된 개관 페스티벌을 가지고, 서울시극단의 창작 대본 공모 선정작 <사막 속의 흰개미>(11.9~25), 서울시무용단의 장르를 넘나드는 콜라보레이션 무대 <더 토핑>(11.18~12.2), 서울시오페라단의 현대 오페라 시리즈 <아말과 동방박사들>(12.19~23)과 <노처녀와 도둑>(12.26~30) 등 초연작과 실험작들을 차례로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는 지난 2년간 동시대 한국화가의 작품을 소개해오던 '화화(畵畵)' 시리즈로 근대화 초기부터 현대까지 장르를 막론하고 선보이는 서울의 산수를 모은 <화화-유유산수>(5.12~7.8)와 아시아 최초로 에드가 드가의 대표작 100여점을 선보이는 <드가:새로운 시작>(7.17~10.21)를 선보인다.

18일 오후 2시부터 4월 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패키지 티켓이 판매된다. 제일 인기가 높으며 관객이 원하는 대로 작품을 선택해 최대 50%까지 할인받는 '내맘대로 패키지', 9개 예술단의 1년 레퍼토리를 5만원에 감상할 수 있는 '예술단 모아보기 패키지'와 더불어 전체 작품 중 3개의 공연을 랜덤으로 추천하는 '시크릿 패키지', 개관 40주년 특별 추천 '베스트 오브 베스트' 패키지 등이 새로 마련됐다.

   
▲ (왼쪽부터) 김희철 문화예술본부장, 김철호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 강기성 서울시합창단장, 이승엽 사장, 김광보 서울시극단장, 한진섭 서울시뮤지컬단장, 이경재 서울시오페라단장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이승엽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규모가 큰 만큼 장르도 다양하다. 뮤지컬이 늘어났다고 볼 수 있는데 포트폴리오에 크게 어긋나지는 않다. 선택하는 옵션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S씨어터는 현대적이고 실험적인 작품들을 선보이려한다. 연극이나 무용에 한정짓지 않고 테크놀로지 작품이나 음악극 등을 라인업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S씨어터를 설명했다.

그는 "일을 시작하면서 회관의 기본 방향으로 '예술이 먼저 생각났으면 좋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관객과 시민이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있지만 효율성에 집중하자는 말을 했다. 시민 지향 콘텐츠를 줄인 것은 아니지만 본격 예술작품들의 집중도를 높이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를 새긴 문영태 유작전 ‘심상석’(心象石)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연희자 가려져 아쉬워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국악, 아는 만큼 즐겁다』
"국악 발전, 대중성도 중요하지만 전통 지키면서 창조적 확장 꾀해야"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당 상주단체 선정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전시리뷰] 아크람 자타리, 당신은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한국자수의 美’ 정성과 전통을 수놓다
춤을 통해 어우러지는 남과 북 '안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