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5 일 21:23
   
> 뉴스 > 공연 > 국악
     
국립창극단 '신창극시리즈' 첫번째 작품 '소녀가'
이자람 첫 창극 연출 도전, 프랑스 동화 '빨간 망토' 현대 창극으로 각색
2018년 02월 05일 (월) 15:58:10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국립창극단이 '신(新)창극시리즈' 첫 번째 작품 <소녀가>를 28일부터 3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초연한다.

2월부터 선보이는 신창극시리즈는 관객들이 더욱 다양하고 자유로운 창극을 원할 것이라는 대전제에서 기획된 것으로 판소리를 바탕으로 하는 음악극을 표방하되 소재, 방식, 공간 등 작품의 모든 요소들을 협업하는 예술가들의 상상력에 맡긴다.

특히 젊은 예술가들이 창극이라는 동력 안에서 대담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동시대적 감수성을 흡수한 혁신적인 작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국립창극단은 밝혔다.

   
▲ <소녀가>의 배우 이소연(왼쪽)과 이자람 연출가 (사진제공=국립극장)

국립창극단은 그동안 대형 창극의 감동을 전한 <적벽가>, <산불>, 창극의 대중화를 이끈 <변강쇠 점 찍고 옹녀>, <흥보씨>, 창극의 세계 진출이라는 성과를 거둔 <트로이의 여인들> 등 다양한 작품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왔다.

신창극시리즈 첫 작품인 <소녀가>는 소리꾼이면서 배우, 인디밴드 보컬로 활동하는 이자람이 처음으로 창극 연출에 도전하며 뮤지컬 <아리랑>, <서편제>로 2018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자신인상을 받은 국립창극단 주역 배우 이소연이 무대에 오른다.

<소녀가>는 프랑스 구전동화 <빨간 망토>를 현대적인 창극으로 각색한 작품이다. 호기심 많은 소녀가 숲속에 들어갔다가 위기에서 기지를 발휘해 슬기롭게 위기를 벗어난다는 내용의 이야기로 소녀가 여자로 성장하며 겼는 과정을 은유적으로 함축한 내용을 경쾌하게 풀어갈 예정이다.

이 작품은 국립창극단이 소극장에서 모노드라마 형식의 창극에 도전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창작 판소리극 <사천가>, <억척가> 등 판소리가 극을 이끌어가는 공연을 자신만의 장르로 발전시킨 이자람이 그만의 스타일을 창극 안으로 과감하게 끌어들인다.

이소연의 연기와 고경천(신시사이저), 이준형(고수/타악), 김정민(베이스)이 음악을 더하며 섬세한 연출력과 분석력으로 호평 받고 있는 박지혜가 드라마투르그로 합류했고, 개성 강한 미장센을 보여주는 무대디자이너 여신동, 프랑스 국적의 젊은 의상디자이너 프란체스코, 차세대 안무가 권령은이 <소녀가>를 뒷받침한다.

     공연 주요기사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윤택 연출가 "추행은 인정하지만 폭
아름다운 겨울왕국 ‘2018 정선고드
'성폭행 의혹' 하용부, 전수교육 지
[기자의 눈] 이윤택을 보며 촉구한다
[특별기고] 미투 피해자, 이제는 정
공연산업 성장 정체기 들어서나? 지난
윤호진 "성추행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
'중간 세대' 작가들이 보여주는 시대
‘대한민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 박
창작 칸타타 '한국의 혼' 3.1절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