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9 일 20:33
   
> 뉴스 > 관광·축제 > 가볼만한곳
     
강원도 여행 트렌드, 가장 관심 많이 받은 곳 강릉
해돋이 명소 정동진과 대표 커피여행지로 각광받아, 평창 속초 등도 관심
2018년 02월 08일 (목) 16:40:47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한국관광공사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맞춰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강원도 내 10개 시, 군에 대하여 국내 소셜 미디어 빅데이터를 활용해 여행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올림픽 개최지 중 하나인 강릉이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KTX 경강선 개통으로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해진 강릉은 소셜미디어상에‘정동진’이 2018 해돋이 명소, 겨울철 여행지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고 음식부문에서‘커피’가 기존 대표음식인‘순두부’와‘회’를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 강릉 정동진

특히 음식점/카페 순위에서 1~3위 모두 카페가 이름을 올렸고‘강릉커피축제’, ‘안목커피거리’ 등도 자주 언급 되면서 대표 커피여행지로서 강릉이 자리매김하는데 일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평창이다. 평창 겨울철 여행명소 1위로‘대관령 양떼목장’이 차지하면서 ‘눈덮인 양떼목장’의 매력이 SNS를 통해 널리 알려졌다.

대관령, 월정사, 오대산 등 유명 산악 관광지와 스키장, 리조트 등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평창은 특히 이번 동계올림픽을 통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크게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를 톡톡히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3위는 속초다. 속초는 강원도 내에서도 산(설악산)과 바다(속초해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여행지이며 물회, 닭강정을 필두로 한 대표적인 국내 식도락 여행 목적지이기도 하다.

여행 관련 SNS 콘텐츠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콘텐츠가‘음식’임을 고려할 때 속초는 관광과 식도락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관광지로 확인됐다.

한편 평창동계올림픽과 개최지 관광과 관련하여 평창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비교적 높은 구미주와 일본을 중심으로‘17.11.1~’18.1.31 3개월간 해외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에 언급된 영어, 일어 데이터 354만건을 분석해본 결과, 가장 인기있는 종목으로는 피겨스케이팅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영어권에서는 봅슬레이와 스피드스케이팅이, 일어권에서는 컬링과 스노우보드가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최지인 평창, 강릉, 정선의 관광지 Top 5로는 영어권에서는 알펜시아, 대관령, 월정사, 정동진, 안목해변이, 일어권에서는 정동진, 아우라지, 오대산, 봉평물레방앗간, 경포대 순으로 나타났다.

숙박시설은 영어권에서는 콘도, 일어권에서는 호텔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반여행자로는 일본, 구미주권 모두 가족이 1위를 차지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에 대한 SNS상의 반응을 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함으로써 ‘평창 여행의 달’ 강원도를 방문하는 내외국인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편의를 도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광·축제 주요기사
여름철 역시 시원한 '물', '계절음식' 찾아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권역별 여행상품 운영 사업 공모
외국인 환자 및 동반자 위한 '1일 관광체험 프로그램'
관광공사-SK텔레콤, 「2018 스마트관광 앱 개발 공모전」
러시아 최대 산업박람회 '이노프롬'서 한국관광 홍보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억을 복원하는 김수길의 ‘시간을 지
[인터뷰] “문화비전 2030, 국민
'한성준의 춤, 시공의 경계를 넘어'
[인터뷰] 김영종 종로구청장 “문화와
독립예술가들의 종합예술축제, '서울
계속적 적자경영에도 성과급 챙기기,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웃는 남자’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
하남서 첫 발 떼, 세계 정상 피아니
[김순정의 발레인사이트] 근대공연 예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