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백 여가부 장관, 남정숙 교수 성추행 은폐의혹 공방
정현백 여가부 장관, 남정숙 교수 성추행 은폐의혹 공방
  • 정상원 인턴기자
  • 승인 2018.02.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시 민교협 소속으로 남 교수에게 ‘사건 묻자’, 본인은 반박

남정숙 전 성균관대 교수가 오프라인 2월 7일자(1면,18면) 본지 <서울문화투데이>인터뷰를 통해 미투 운동에 동참한 가운데 당시 민교협 소속이었던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남 교수의 피해 호소에 ‘학교 위신을 위해 사건을 덮자’고 이야기한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지난 7일, 남 교수는 본지 인터뷰에서 "성균관대 문화융합대학원 상사교수로부터 6~7년간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해왔고 비정규직이라는 처지 때문에 반발도 하기 힘들었다"고 답했다.

남 교수에 따르면 목격한 학생 제보로 문제가 공론화됐지만 학교 측 조사는 일방적으로 사실을 은폐하는 방향으로 나아갔다. 도움을 요청하고자 남 교수는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에 찾아갔고 당시 민교협 성균관대 지부에서 재직 중이던 정현백 장관을 소개 받았다.

당시 자리를 함께한 사람은 정 장관과 통계학과 홍 모 교수였다. 홍 모 교수는 따로 답변을 하지 않았고 사건 내용을 들은 정 장관은 ‘두 분이 연인 사이 아니냐’, ‘학교 위신을 떨어뜨리니 사건을 덮자’고 얘기했다.

결국 남 교수는 학교로부터 학교의 품위를 떨어뜨렸다는 이유로 계약연장부적합 통보를 받은 뒤 해고당했다. 이후 이어진 민사소송 결과 1심에서 피의자 이 모 교수는 남 교수에게 정신적 피해보상 700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대해 정 장관 측은 대변인실을 통해 "‘학교 위신을 떨어뜨리니 덮자’고 말한 적이 없으며 당시 피해 상황을 듣고 외부 도움을 받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돼 여성단체를 소개했다"면서 남 교수의 주장을 부인했다.

본지는 정 장관 측에 추가 답변을 요청하는 통화를 시도했지만  "자리를 비웠으니 나중에 전화를 달라"는 답변만 전했고, 이후 통화에 응하지 않았다.

진위여부가 불투명하지만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고자 찾은 자리 이후에도 정 장관은 학교측에  아무런 협조와 조치가 없었다는 점에서 정 장관의 책임론이 불거질 전망이다.

JTBC에서 서현진 검사가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폭로하고 많은 피해자들이 미투운동에 동참하는 가운데 정 장관은 각 언론사 인터뷰에서 ‘미투운동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막상 남 교수의 피해를 은폐하려 했던 의혹에 대해서는 직접 해명을 내놓지 않아 그 '이중성'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정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청원이 진행되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