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문화재단, 무계원에서 '문인화' 미술강좌 진행
종로문화재단, 무계원에서 '문인화' 미술강좌 진행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4.1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일부터 매주 수요일, 소현 이복춘 작가와 문인화 초급과정 배워

종로문화재단은 5월 2일부터 매주 수요일 부암동의 전통문화공간인 무계원에서 미술강좌 <문인화>를 진행한다.

문인화는 그림을 직업으로 하지 않는 선비나 사대부들이 여흥으로 자신들의 심중을 표현해 그린 그림을 일컫는 말로, 사인지화(士人之畵), 사대부화(士大夫畵), 문인지화(文人之畵)로 불리다가 문인화가 됐다.

대부분 먹을 사용해 간략하게 그린 후 엷은 채색을 하는 기법을 사용하며, 특히 조선시대 시서화를 두루 겸비한 선비의 풍조를 유발하며 더욱 성행했다.

▲ 무계원 (사진제공=종로구)

이번 무계원 <문인화> 과정은 난초선 그리기, 대나무 잎 줄기 그리기, 매화 꽃 그리기 등 초급과정으로 누구나 쉽게 배워볼 수 있다.

강의를 맡은 소현 이복춘 작가는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으며, 대한민국 서예대전 · 한국문인화대전 · 현대서예문인화협회 등의 초대작가로 개인전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며 미술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개강은 5월 2일이며,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한다. 8월 1일까지 총12회에 걸쳐 강의가 진행되며, 수강인원은 25명, 수강료는 3개월에 15만원이다.

수강 관련 문의는 종로문화재단 문화사업팀(02-6203-1162), 무계원(02-379-7131~2) 또는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www.jfac.or.kr)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