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5 화 13:59
   
> 뉴스 > 종합 > 사회
     
미르재단 소멸, 462억원 국고 귀속, k스포츠재단은 소송중
재단 설립 1년 5개월 만에 24억....어디로?
2018년 05월 02일 (수) 10:42:46 이가온 기자 prees@sctoday.co.kr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전모를 밝히는 불씨가 된 미르재단의 잔여재산 462억원이 국고로 환수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7일 재단법인 미르(이하 미르)가 청산 등기를 완료하고 청산 종결 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미르는 지난 2015년 10월 27일 문체부로부터 설립허가를 받았고, 1년 5개월 여 만인 지난 해 3월 20일에 설립허가가 취소됐다.

이후 해산을 거쳐 김의준 전 이사장을 청산인으로 선임하고 지난해 8월~ 10월 사이에 채권 신고 등 잔여재산 처분을 위한 절차를 진행했다.

미르의 설립 당시 대기업 등으로부터 받은 출연금 486억 중 잔여재산 462억 원은 올해 2월과 4월,  2회에 걸쳐 일반회계 국고로 귀속됐다. 이후 회계 검사 및 감리, 관할 법원에의 청산 등기를 거쳐 청산 종결이 신고(4. 26.)돼 해산 이후 관련 행정 절차를 마쳤다.

미르재단은 K스포츠재단(2016년 1월 설립)과 함께 박근혜 정부 하에서 각각 문화와 스포츠 융성을 목적으로 표면적으로는 전국경제인연합회 주도로 설립됐다.  특히 미르재단은 전통문화 원형 발굴, 문화 브랜드 확립, 문화예술 인재 육성 등을 목적으로 문화 전문 재단을 내세웠다.

그러나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결과 두 재단은 53개 기업으로부터 총 774억원을 불법 모금하고 그 과정에 박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깊숙이 개입한 사실이 드러나 사실상 재단으로서의 역할과 설치목적과 관련된 사업이 올 스톱됐었다.

당시 전통문화홍보 공간인 '한국의집'에 프랑스 식당을 설립하는 등 기금 사용을 마구잡이로 한 것도 드러났다. 법인 설립 1년 5개월 만에 24억원이라는 큰 액수의  사용처도 여러가지 의문을 남기기도 한다.

한편 K스포츠재단은 지난해 3월 미르재단과 함께 문체부 직권으로 설립허가가 취소됐으나 재단 측의 반발로 행정소송이 진행되는 등 청산 절차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종합 주요기사
'백두에서 송이버섯까지' 남북 정상회담 감동 마무리
남북 정상, 삼지연관현악단 음악공연 관람
남북 퍼스트레이디 만남 "음악 공부했다는 공통점"
종로구의회‘광화문광장 확장 및 세종마을자전거특화지구 조성 반대’결의안 채택
문대통령 내외, 부산비엔날레 깜짝 방문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에쿠우스’ 원작에 가깝게 해석한 무
[기획] 백제문화제의 본질, 웅진백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한국예술인복지재
남북 정상, 삼지연관현악단 음악공연
'위상수학'을 어린이 눈높이로, 김주
인천문화재단, 문학페스티벌 <신바람,
윤황 교수, 충남연구원 제10대 원장
한가위에는 가족과 함께 세종문화회관에
남북 퍼스트레이디 만남 "음악 공부했
'백두에서 송이버섯까지' 남북 정상회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