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3 수 21:21
   
> 뉴스 > 문화 > 문화행사
     
제12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세계의 재미있는 뮤지컬이 기대감 갖게한다"
공식초청작 8편, 지역 창작 뮤지컬 3편, 지원작 4편과 대학생페스티벌, 부대행사 등 뮤지컬 잔치
2018년 05월 14일 (월) 19:14:00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제12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이 오는 6월 22일부터 7월 9일까지 대구 시내 주요 공연장 및 대구 전역에서 열린다.

전세계 뮤지컬 프로덕션의 주목을 받는 아시아 뮤지컬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DIMF는 올해 국내외 8개국의 우수 뮤지컬을 소개함과 동시에 일반 시민을 위한 열린뮤지컬특강, 야외 뮤지컬 영화 상영회 , 지역 뮤지컬 배우와 함께하는 '릴레이뮤지컬콘서트' 등 다양한 부대행사로 시민에게 더 다가가려한다.

   
▲ 개막작 <메피스토> (사진제공=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올해 DIMF는 괴테의 대작 <파우스트>를 밝고 경쾌한 음악으로 풀어낸 체코 뮤지컬 <메피스토>(6.22~24 대구오페라하우스)로 문을 연다. 원작의 색다른 해석이 돋보이는 체코 최고의 흥행작으로 기존 동유럽건 뮤지컬에서 보기 힘들었던 화려한 무대전환과 군무로 마치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보는 듯한 색다른 재미를 안겨준다.

폐막작은 아시아 초연으로 80년대 전 세계에서 인기를 모은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영국 뮤지컬 <플래시댄스>(7.4~7 대구오페라하우스)다. 원작 영화의 제작팀과 함께 영국 오디션 프로그램 우승자 조앤 클립튼, 영국 보이밴드 'AI'의 멤버 벤 애덤스가 주연을 맡았으며 라이브 밴드로 선사하는 영화 속 음악들이 황홀함을 선사한다.

이들과 함께 프랑스의 대표 가수 에디뜨 피아프의 명곡을 일렉기타와 아코디언, 록음악으로 색다르게 해석하며 그의 생을 전하는 프랑스 뮤지컬 <아이 러브 피아프>, 러시아 창작 뮤지컬로 새롭게 돌아온 러시아 버전 <로미오와 줄리엣>, 지난해 DIMF 창작지원뮤지컬상 수상작으로 탈북 피아니스트와 어린 천재 피아니스트가 서로의 상처를 통해 희망을 찾아가는 이야기인 <피아노포르테>, 카자흐스탄 전통 시의 주인공 '지벡'과 그를 두고 부족 간의 다툼까지 벌이는 젊은이들의 사랑이야기로 카자흐스탄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불리고 있는 카자흐스탄 뮤지컬 <소녀 지벡>이 소개된다.

또 대만의 대표 뮤지컬 배우 쳰핑린이 6가지 역할을 소화하는 1인 뮤지컬 <맨투밋>과 윤택한 생활을 위해 싱글인 척 하는 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중국 뮤지컬 <미스터 앤 미시즈 싱글> 등 총 8편이 공식초청작으로 선보인다.

   
▲ 폐막작 <플래시댄스> (사진제공=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이와 함께 대구시와 DIMF가 공동 제작하고 국내 창작 뮤지컬 최초로 유럽 라이선스 수출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투란도트>와 난계 박연 선생의 일대기를 담은 충북의 뮤지컬 <열두개의 달>, 울산이 낳은 한글학자 외솔 최현배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외솔> 등 3편의 지역 창작 뮤지컬이 선을 보인다.

DIMF 창작지원작 4편도 주목된다. 특급셰프가 한 사형수에게 인생의 마지막 음식을 만들어주는 이야기를 담아낸 <따뜻하게 부드럽게 달콤하게>, 섬유산업이 호황이던 대구의 '그 때 그 시절'을 담아낸 <미싱>, 소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을 모티브로 선과 악의 경계가 어디인지를 관객들에게 물어보는 <블루레인>, 유럽 4개국에 출간된 그림동화를 원작으로 한 가족뮤지컬 <엘리펀트 박스>가 DIMF 관계자와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대학생들의 꿈의 무대인 제12회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은 치열한 경쟁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국내 8개 팀과 중국 상해시각예술대학 팀이 선보이는, 젊은 감각으로 새롭게 만들어진 뮤지컬을 볼 수 있다.

한편 6월 23일에는 대구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개막축하공연으로 뮤지컬 갈라콘서트가 열리며 7월 9일에는 제12회 DIMF를 빛낸 각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하는 '제12회 DIMF 어워즈'가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다.

   
▲ 14일 열린 DIMF 기자간담회

1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배성혁 집행위원장은 "매년 대중성 있는 작품을 요구하는 쪽과 예술성 있는 작품을 요구하는 쪽이 있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가 정말 어려웠는데 올해는 개막작과 폐막작 선정작을 직접 보고 선택했고 중극장, 소극장에 잘 맞는 중국의 작품, 에디뜨 피아프 곡을 색다르게 해석한 뮤지컬 등이 많은 기대감을 줄 것이다. 자신있게 작품들을 소개할 수 있다"면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2년 연속 뮤지컬배우 민우혁과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매년 DIMF에 참여하고 있는 배우 최정원은 "보고 싶어도 못보는 외국의 공연을 볼 수 있다는 것, 여름에 대구에서 배우들이 축제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즐거운 기억"이라면서 "전국적으로 홍보가 되어 국민 모두가 대구에서 좋은 작품을 보는 것이 소망이다"라고 밝혔다.

     문화 주요기사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를 새긴 문영태 유작전 ‘심상석’(心象石)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연희자 가려져 아쉬워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국악, 아는 만큼 즐겁다』
"국악 발전, 대중성도 중요하지만 전통 지키면서 창조적 확장 꾀해야"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당 상주단체 선정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전시리뷰] 아크람 자타리, 당신은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한국자수의 美’ 정성과 전통을 수놓다
춤을 통해 어우러지는 남과 북 '안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