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3 수 21:21
   
> 뉴스 > 문화 > 문학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오월이 흐느끼고 있다!
최초로 광주 민주항쟁 생생히 기사로 전달, 이후의 삶은 고난의 연속
2018년 05월 17일 (목) 17:23:56 윤재걸 시인 sctoday@hanmail.net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오월이 흐느끼고 있다!

   
▲윤재걸 시인

 

                 윤  재  걸 시인(전 한겨레신문 기자)

<1>
이맘때쯤 조선반도의 오월세상은
온통 축제의 물결…
그러나 꽃 속에 가려진
그날, 그 분노의 화염을 보라!

민족 살육의 작전명령-화려한 휴가!
헬기 기총소사 난무하던
생사가 뒤범벅된 오월의 그 10일간을!

오월이 오면 진초록 눈물 내쏟으며
광주는 여전히 38년째 오열하고 있다.

주먹떡밥 몇 덩이로 터득한
한겨레 · 한민족의 소중함!

훈훈한 이웃사랑, 깊은 미더움으로
전라공화국의 별이 된 수많은 넋들이
오늘도 생자(生者)의 앞날을 비추며
민족통합에의 갈 길을 재촉하고 있다.

분단의 상흔 씻어내던 그날의 민족한마당,
오월의 곡(哭)소리-거대한 폭포수 되어
조선반도의 민중들이 마지막 잡고 오를
통일에의 질긴 동아줄이 될 줄이야!

조선반도의 민중들이 강대국 노예 신세 탈출할
천년 개벽(開闢)의 출구가 될 줄이야!

<2>
그러나 광주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광주는 여전히 살아 있는
뜨거운 현재진행형의 활화산!

광주는 슬픔과 분노가 분출하는 역사의 분화구!
광주는 여전히 중환자 신세의 국사범 신세!

난세를 맞아 늘 그러해왔듯, 
광주는 언제나 민족통합의 전진기지!
광주는 언제나 민족화합의 통일특구!

38년째 흐느끼는
그날의 오월이여!
그날의 광주여!
여전히 눈을 감지 못하는
민족의 오월 영령이시여!

이제는 평안히 눈을 감고
영면(永眠)의 강을 건너시라!

그대들이 그처럼 갈망하던
하나 된 조선이,

꿈에도 그리던
민족통합에의 꿈이

오월의 생자들 앞에
비단길처럼 펼쳐지고 있나니…

오월의 생자들 앞에
비단길처럼 펼쳐지고 있나니…

[관련 기사]-[인터뷰] 윤재걸 시인 “5.18 광주민주화운동, 나를 기자로 ‘통일주의자’로 이끌었다”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084

     문화 주요기사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를 새긴 문영태 유작전 ‘심상석’(心象石)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연희자 가려져 아쉬워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국악, 아는 만큼 즐겁다』
"국악 발전, 대중성도 중요하지만 전통 지키면서 창조적 확장 꾀해야"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당 상주단체 선정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박정하
(175.XXX.XXX.185)
2018-05-19 16:11:22
윤재걸시인 기사 잘 읽었습니다.
우연히 문학의집에 놓여있는 신문 잘 봤습니다
감동입니다
전체기사의견(1)
[5.18광주민중항쟁 38주년 기념시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경복궁의 5월의 밤, '경복궁음악회'
[성기숙의 문화읽기]무용학자 정병호와
[기자의 눈] 의지 없는 예술위, 차
[전시리뷰] 아크람 자타리, 당신은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한국자수의 美’ 정성과 전통을 수놓다
춤을 통해 어우러지는 남과 북 '안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