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뮤지컬 영화와 뮤지컬 공연의 시너지"
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뮤지컬 영화와 뮤지컬 공연의 시너지"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8.05.3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6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중구 일대, 고전과 신작 뮤지컬 영화와 공연의 어울림

한국영화 역사의 중심인 충무로와 뮤지컬 전문극장인 충무아트센터가 만나 뮤지컬과 영화의 어울림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IMFF)가 올해 3회째를 맞이한다.

올해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7월 6일부터 15일까지 충무아트센터,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등 서울 중구 일대에서 펼쳐지며 8개 섹션에서 35편의 작품이 선을 보인다.

7월 6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선보이는 개막작은 <씨네라이브:손에 손잡고>다. 이 작품은 1988년 서울올림픽 다큐멘터리 필름으로 임권택 감독, 도올 김용옥 각본의 <손에 손잡고>에 라이브 공연을 더한 이색적인 프로그램이다. 임권택의 <손에 손잡고>는 이번 영화제 공연을 통해 처음으로 일반 관객에게 공개된다.

▲ 개막작 <씨네라이브:손에 손잡고> (사진제공=충무로뮤지컬영화제)

다큐멘터리 필름에 음악레이블 '푸른곰팡이' 대표 아티스트 조동희와 조동익 음악감독이 작곡 및 편곡한 음악을 프로젝트 밴드 마이크로 유니버스가 연주하고 장필순, 이승열, 조동희 등 아티스트의 매혹적인 음성과 함께 도올 선생이 쓴 묵직한 느낌의 나레이션이 전달된다. 

영화제 측은 "서울에서 평창, 다시 서울로 이어지는 평화와 공존의 메시지와 함께, 이 뜻깊은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모든 충무로 영화인에게 바치는 헌정의 의미"라면서 "서울올림픽이 지향한 평화의 의미를, 2018년 새로운 기류 속에서 다시 한 번 되새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폐막작은 아서 힐러 감독의 뮤지컬 영화 <맨 오브 라만차>다. 1964년에 초연한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1972년 아더 힐러가 영화화한 이 작품은 피터오툴, 소피아 로렌이 주연을 맡아 직접 노래를 불렀고 이로 인해 개봉 당시에는 뮤지컬 전문 배우가 아닌 두 주연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있었지만 세월이 흐른 지금, 두 배우가 직접 부른 노래를 들을 수 있다는 소중한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 폐막작 <맨 오브 라만차> (사진제공=충무로뮤지컬영화제)

'그들 각자의 뮤지컬' 섹션에서는 거장의 반열에 오른 감독들이 뮤지컬 영화에 도전한 작품들이 상영된다.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의 <피니안의 무지개>, 노만 주이슨의 <지붕 위의 바이올린>, 켄 러셀의 <보이 프렌드>, 앨런 파커의 <에비타>, 라스 폰 트리에의 <어둠 속의 댄서>, 미이케 다카시의 <카타쿠리가의 행복> 등을 만날 수 있다.

세계 각국 뮤지컬과 공연예술 관련 신작영화를 선보이는 '더 쇼' 섹션에서는 뮤지컬 애니메이션 극영화로 사랑받은 <발레리나>, <코코>와 함께 감각적인 세 편의 신작을 선보인다.

데이먼 카다시스 감독의 <새터데이 처치>는 '뮤지컬판 <문라이트>'로 불리는 작품으로 성소수자들이 토요일마다 모여드는 교회를 배경으로,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찾아가는 한 소년의 성장드라마다.

톰 구스타프슨 감독의 <헬로 어게인>은 아더 슈니츨러의 희곡 <원무>를 원작으로 한 것으로 열 쌍의 남녀 주인공들의 꼬리를 무는 연애담의 기본 구조를 그대로 살렸지만 세기말 비엔나의 특정한 하룻밤을 배경으로 한 원작과는 달리 에피소드마다 시대, 공간, 성적 지향이 달라지는 실험적인 형식을 취했다. 

벤자민 매팅리 감독의 <일렉트릭 하트>는 무성영화의 형식과 EDM 사운드트랙이 결합한, 파티에서 페스티벌로 이어지는 로드 '트립' 무비다. 사운드트랙은 처음부터 끝까지 EDM만으로 채워지며, 들리는 대사 대신 무성영화의 자막처럼 SNS 화면의 텍스트가 관객에게 정보를 전달한다.

같지만 다른 두 영화를 모두 즐길 수 있는 '트윈 픽스' 섹션에서는 존 워터스의 1988년작 <헤어스프레이>와 아담 쉥크만 감독의 2007년 뮤지컬 버전 <헤어스프레이>가 상영된다.

사회 주류층을 향한 신랄한 조롱과 소수자들의 삶에 대한 거침없는 묘사가 돋보이는 1988년 버전과 거대한 몸집의 여인으로 분장한 존 트라볼타의 존재만으로도 특별함을 안기는 2007년 버전을 비교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고전뮤지컬영화를 재조명하는 '클래식' 버전은 지난해 영화제 폐막작으로 상영된 <레미제라블:25주년 기념 콘서트>가 다시 관객들을 찾으며 전설의 댄스 영화인 <더티 댄싱>, <플래시댄스>, <풋루즈>, <토요일 밤의 열기>와 최고의 가족 뮤지컬 영화로 불리는 <메리 포핀스>, 록밴드 토킹 헤즈의 공연 전체를 한 편의 뮤지컬처럼 완벽하게 만들어내며 역대 최고의 콘서트 필름으로 평가받은 조나단 드미 감독의 <스탑 메이킹 센스>가 선보인다.

▲ 조나단 드미 감독 <스탑 메이킹 센스> (사진제공=충무로뮤지컬영화제)

코러스와 관객이 함께 노래하며 영화를 즐기는 '싱얼롱 침프'는 빌 콘돈 감독의 2017년작 <미녀와 야수>가 상영되며, 관객들은 큰 소리로 노래를 따라부를 수 있고, 코러스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감상할 수 있다.

한국고전영화에 무대공연을 접목한 '충무로 리와인드' 섹션도 주목된다. 영화제와 KBS성우극회가 공동 기획한 것으로 1965년작 <저 하늘에도 슬픔이>를 낭독공연으로 재창조한 <시나리오 낭독공연:저 하늘에도 슬픔이>, 한국 최초로 시도한 영화음악 사운드트랙 복원사업의 결과물로 44년만에 복원된 오리지널 사운드와 라이브 더빙 공연으로 이장호 감독의 <별들의 고향>을 만다는 <씨네라이브:별들의 고향>, 그리고 영화제가 김수용 감독과 신영균 배우에게 헌정하는 의미로 선보이는 <산불>을 만날 수 있다.

뮤지컬영화 사전제작지원 프로그램인 '탤런트 엠앤엠'은 1,2차 본선심사를 통과한 4편의 제작지원작이 선보인다. 청년백수가 무당학원에 다니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대무가>, 만남을 얘기하려는 남나와 헤어짐을 얘기하려는 여자가 6년의 시간을 넘어 같은 공간에서 만난다는 설정의 <돌고 돌아 우린>, 시한부 엄마를 위해 뭉친 세 딸의 이야기 <딸들의 밥상>, 도시에서 상처를 입고 시골로 전학온 청각장애인과 짝꿍의 이야기를 담은 <별들은 속삭인다>가 공개된다.

이밖에 국내 최초 뮤지컬영화 공모 선정작인 <Replay_내일>, <미지와의 조우>, <알송달송>도 이번 영화제에서 만날 수 있다.

김홍준 충무로뮤지컬영화제 예술감독은 지난 2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규모가 커지고 상영관이 많아지는 것도 좋지만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1차적인 목표로 봤다. 뮤지컬 영화와 뮤지컬 공연이 시너지를 이루는 것이 영화제의 목표"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탤런트 엠앤엠'에 선보이는 4편은 공통 경향이 있는 것이 아니라 4인 4색의 프로그램을 보는 재미가 있다"면서 "포털 사이트를 통해 상영작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직접 배급까지는 아니지만 다리를 놓는 에이전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