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23 토 12:59
   
> 뉴스 > 종합 > 사회
     
설조 스님 21일째 단식 "종단 변화 올 때까지 목숨걸고 계속"
종단 개혁과 비위 승려들 퇴진 요구, 조계종 여전히 변화 없어
2018년 07월 10일 (화) 18:06:49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세수 87세인 설조 스님이 조계사 옆 우정공원에서 21일째 단식을 진행 중이다.

설조 스님은 지난달 20일 "이 목숨이 끝이 나거나 종단에 변화가 있을 때까지 단식을 계속하겠다"며 단식 선언을 한 뒤 21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설조 스님은 단식 선언을 하면서 "우리 종단은 정화의 전통을 계승한 종단인지, 정화의 이념을 짓밟으려는 집단인지 구별을 해야할 지경에 이르렀다. 종단 사태 불행의 원인은 비(非) 비구들의 종권장악이다. 적주(정식으로 비구계를 받지 않은 승려)가 80년대 이후 행정다표를 하며 군화가 사찰을 짓밟고 노름꾼의 수괴가 수많은 불자들의 존경을 받는 스님을 종단 밖으로 내몰고 악행의 유례가 없는 자가 종단의 행정대표가 되어도 거침이 없으니 이 일을 어찌하면 좋겠나"라며 종단의 개혁과 비위를 저지른 승려들의 퇴진을 요구했다.

   
▲ 21일째 단식 중인 설정 스님

설조 스님은 1994년 종단 개혁 당시 개혁회의 부의장을 지냈고 2013년에도 원로회의 개혁을 촉구하며 21일간 단식에 들어가는 등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설조 스님이 단식에 들어가면서 그를 따르는 승려들과 신도들 역시 조계종의 개혁을 요구하며 시위에 동참하고 있지만 조계종은 여전히 해결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10일 오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천막을 찾아 단식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지만 설조 스님은 "설정 스님이 총무원장에서 물러나고 당사자들이 물러나야 단식을 중단할 수 있다. 물러난 후에 개혁을 논의하자"며 입장 차이를 분명히 했다.

조계종은 "설조 스님의 단식이 대중의 설득력을 얻으려면 승가 공동체 내부에서 불교적 방식을 통한 문제 해결을 고민하고 제시해야한다. 지금의 단식도 과거 미봉책의 방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는 "설조 스님이 종단 부패에 대한 도덕불감증을 일깨우기 위해 단식에 돌입했지만 종단 파계승려 누구도 책임지고 물러나는 이가 없다. 그 중 대표가 바로 설정 총무원장"이라고 맞섰다.

설조 스님이 고령에도 불구하고 목숨을 건 단식을 시작했지만 조계종의 변화는 여전히 일어나지 않고 있어 상황은 격랑으로 치달아가고 있다.

     종합 주요기사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새로운 희망 미래 100년 만들자"
인간에 대한 존중을 중요시했던 고) 김윤수선생을 떠나보내며 ...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도박문제 예방홍보 및 치유재활 사업' 공모
'미투' 남정숙 전 성대교수 “대학내 성희롱 성폭력, 산업재해 인정하라”
'백두에서 송이버섯까지' 남북 정상회담 감동 마무리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어린 시절 순수한 놀이들에게서 영감
[테마기획] 탑골공원, 홀대받는 서양
죽은 노인들의 사연들, 오페라로 전해
고종의 길이 시작되는 곳에서 <고종의
[테마기획] 탑골공원, 홀대받는 서양
애국선열들을 기억하는, ‘문화재에
나에게 맞는 공예작품들 볼 수 있는
수림문화재단, 『수림뉴웨이브 아트랩,
강동구, 동화와 클래식이 어우러진 ‘
미래의 영화인들을 만나다! ‘한예종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