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8 수 19:43
   
> 뉴스 > 공연 > 클래식
     
드뷔시 서거 100주년, 서울시향 <쇼팽과 드뷔시 ①&②>
지휘자 윤 메르클과 피아니스트 니콜라이 데미덴코가 전하는 드뷔시와 쇼팽의 멋
2018년 07월 12일 (목) 13:52:35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서울시향의 <쇼팽과 드뷔시 ①&②>가 오는 19~20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무대는 드뷔시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는 무대로 독일 출신 지휘자 윤 메르클이 드뷔시의 피아노 작품인 '백과 흑'의 오케스트라 편곡 버전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메인 프로그램은 미묘한 색채가 돋보이는 관현악 작품‘이미지’가 선보이며 협연 무대에는 방대한 레퍼토리를 자랑하는 피아니스트 니콜라이 데미덴코가 달콤하면서도 따스한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연주 할 예정이다. 

   
▲ 니콜라이 데미덴코 (사진제공=서울시향)

니콜라이 데미덴코는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와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했으며 베토벤, 쇼팽, 브람스, 프로코피예프, 라흐마니노프, 차이콥스키 등 50여곡의 협주곡 레퍼토리의 권위 있는 해석으로 전 세계 관객의 인정과 평단의 호응을 받아왔다.

그는 '러시아 현역 피아니스트 중 가장 쇼팽과 친숙한 비르투오소'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04년 하이페리온 레이블로 하인리히 시프가 지휘하는 필하모니아와 함께 쇼팽 피아노 협주곡 음반을 내놓은 바 있다.

오페라와 교향악 두 분야에서 모두 명망이 높은 지휘자 윤 메르클은 자르브뤼켄 국립극장과 만하임 국립극장 음악감독을 거쳐 바이에른 국립 오페라의 종신 지휘자를 역임했으며, 프랑스 리옹 국립 오케스트라, 독일 MDR 라이프치히 방송교향악단, 바스크 국립 관현악단 수석지휘자를 역임하는 등 세계적인 단체를 이끌었다. 

한편 서울시향은 명작곡가들의 숨겨진 작품을 소개하는‘익스플로러 패키지’공연 관객을 대상으로‘프리 콘서트 렉처’를 진행하고 있다. 공연 시작 30분 전부터 송주호 음악칼럼니스트가 해설자로 나서 공연에 대한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공연 주요기사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학종 시인 칼럼] 절체절명의 위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민석 의원
[社告]남정숙 전 교수, 이창근 박사
2018-2019 국립극장 레퍼토리시
관조하는 마음, 사진작가 남준 개인전
판소리 인재 등용문, '제18회 공주
[기자의 눈]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
유러피안 재즈로 변한 한국 대중가요,
러시아 최대 산업박람회 '이노프롬'서
이태준 단편소설 <가마귀> 연극으로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