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으로 풀어낸 음악, '한여름 쿨 페스티벌-열음(熱音)에 반하다'
국악으로 풀어낸 음악, '한여름 쿨 페스티벌-열음(熱音)에 반하다'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7.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2018 군포여름축제, 28일 산본 로데오 분수대 원형광장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는 2018 군포여름축제 <한여름 쿨 페스티벌-열음(熱音)에 반하다>를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산본 로데오 분수대 원형광장에서 진행한다.

<열음(熱音)에 반하다>는 남녀노소 쉽게 다가가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있다.

각광받는 신예 지휘자 진솔의 지휘 아래 이창영 작곡의 창작국악관현악 "창룡아리랑”으로 시작한다.

소리꾼 유태평양이 “장타령”, 구성진 가락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 그리고 다 함께 따라 부를 수 있는 “홀로아리랑”을 들려준다.

이어서 재즈퀄텟 유포릭사운드의 색소폰주자 고호정의 국악으로 만나보는 재즈곡 “산체스의 아이들”연주와 소프라노 김지현이 대중적인 곡인 “나가거든”, “아름다운 나라”, 뮤지컬 맘마미아의 넘버 “댄싱퀸”을 선보인다.

공연의 대미는 전 세계적인 비보이그룹 소울번즈와 국악관현악의 만남으로 신선한 시도의 이경섭 작곡의 “방황”으로 장식한다.

이번 공연에 이어 8월 11일 저녁에는 <한여름 쿨 페스티벌-음악으로 그리는 호수콘서트>가 군포시 반월호수 수변공원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팬텀싱어 출연으로 뛰어난 가창력을 인정받은 가수 곽동현, 애절한 목소리의 가야금듀오 가야랑, 젊은 소리꾼 이효녕과 윤하정, 도깨비탈을 쓴 전통연희단 난장앤판이 출연한다.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는 다양한 레퍼토리와 대중적인 작품들로 창작국악을 군포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김혜성 대표 및 총감독은 “군포시민들이 사랑하는 공간을 우리음악으로 채움으로써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하여 군포시가 더욱 문화예술의 도시로 거듭나고, 군포시민 여러분들이 가족, 연인과 함께 거리로 나오셔서 행복한 추억으로 가득한 여름밤을 보내시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