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하반기 공연, 월드뮤직과 젊은 명인들의 무대
국립국악원 하반기 공연, 월드뮤직과 젊은 명인들의 무대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7.2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춤전 목요풍류 금요공감, 할인 이벤트도 전개

국립국악원이 아시아, 남미, 유럽 지역의 월드뮤직과 젊은 명인들의 열정적인 연주 무대를 중심으로 한 하반기 상설 공연 프로그램을 공개하고 24일 티켓을 오픈했다.

전통 춤 공연을 중심으로 하는‘수요춤전’은 세부 무용 장르와 특별한 주제를 중심으로 총 11개 단체가, 전통 국악 무대인‘목요풍류’에는 젊은 명인과 단체 등 총 15개 팀이 선보인다. 

또 타 예술장르와 국악과의 협업무대인‘금요공감’은 인도, 멕시코, 베트남, 프랑스, 아일랜드, 중국 등 6개국의 월드뮤직과 공모를 통해 선정된 6개 단체의 참신한 무대가 선보일 예정이다.

▲ 인도 전통춤 <까탁> (사진제공=국립국악원)

국악을 중심으로 타 예술장르와의 협업을 선보이는 금요공감은 인도의 전통악기 타블라와 시타르의 반주에 맞춰 선보이는 전통춤 <까탁 Kathak>(9.14) 공연을 시작으로, 멕시코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한국인 출신 피아니스트 신강현준과 리코더 연주자 오라시오프랑코가 협연하는 <고백- CONFESIÓN>(9.21)이 이어진다. 

베트남의 닥락성 민속공연단 공음악(9.28), 중국 하남박물원 화하고악단(10.19)의 실크로드 음악문화재 복원 음악회를 통해 아시아 지역의 전통 선율을, 프랑스 오도앙상블(10.5)의 지중해에서 부르는 여인의 노래와 키키리스탄 제국 관현악단(10.12), 아일랜드 밴드 노티파이(10.12)의 무대에서는 유럽의 고풍스런 선율을 전한다.

이어 11월 말까지 앙상블페이즈 흩음(10.26), 디렉터컴퍼니 이한(11.2), 정가 가객 하윤주(11.9), 춤, 하나 댄스컴퍼니(11.16), 양금연주자 최휘선(11.23), 거문고 연주자 이선희(11.30) 등이 차례로 올라 국악의 확장성을 더욱 넓힐 예정이다.

전통 국악의 기악과 성악 등 깊이 있는 국악 선율이 흐르는 목요풍류 하반기 무대에서는 이 시대 국악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젊은 예비 명인과 단체 등 15개 팀을 차례로 만날 수 있다.

전국 4개 국립국악원 예술단 중 최연소 단체로 꼽히는 국립부산국악원의 기악단(9.6)과 성악단(11.22)이 선보이고, 마당놀이 <심청이 온다>의 심청역으로 잘 알려진 소리꾼 장서윤(9.13)과 올해 IOC 총회에서 통일의 열망을 담은 곡을 연주한 해금 연주자 이승희(10.4)가 각각 춘향가와 굿소리를 전한다.

▲ 국립부산국악원 기악단 (사진제공=국립국악원)

또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폭 넓은 활동을 이어가는 대금연주자 이아람(11.29)은 대금 산조와 시나위를, 관현맹인전통예술단의 이현아(12.6)와 중견명창 서정민(12.13)은 각각 청아한 정가와 꿋꿋함이 살아있는 판소리 적벽가를 선보인다.

수요춤전의 하반기 무대는 전통 춤의 원형을 살린 무대와 전통 춤에 기반을 둔 이 시대의 한국적인 춤사위를 만날 수 있는 작품들로 꾸며지며 젊은 춤꾼과 중견 무용가, 원로 명무들의 다채로운 무용수들이 무대를 채운다.

한영숙살풀이춤보존회(9.19), 호남살풀이춤보존회(11.7), 이동안진쇠춤보존회(12.5)의 무대에서는 깊이 있는 전통 춤의 정수를, 정명숙전통춤예술단(9.5), 노해진무용단(10.31), 월륜춤댄스컴퍼니(11.21)는 전통을 기반으로 한 다채로운 우리 춤의 매력을 전한다. 

이와 함께 정혁준, 김수현, 안명주, 백미진, 깁갑용, 고재현이 꾸미는 개별 무대에서는 특별한 주제로 펼쳐지는 전통 춤의 색다른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한편 하반기 상설 공연의 관객 개발을 위한 다양한 티켓 이벤트가 진행한다. 

금요공감의 월드뮤직 시리즈는 전석 1만원 할인가로 관람이 가능하며 추석 주간인 9월 28일 공연은 50% 할인 이벤트도 마련한다. 

또 금요공감을 찾은 직장인들에게는 명함 추첨 이벤트로 매회 3명씩 선정, 다음 공연에 부서원 10명을 초대하는‘회식공감’을 마련하고 전통 국악 연주로 산모들의 태교를 도울 수 있도록 목요풍류 공연을 찾은 임산부에게는 1+1 이벤트를 진행하며, 본인에 한해 관람료 20% 할인도 함께 제공한다.

이 밖에 수요춤전은 전통 춤을 좋아하는 춤사랑꾼들을 위해 수요춤전 공연을 2회 이상 관람한 재관람 관객에게 관람료 30%를 할인한다.

국립국악원의 수요춤전과 목요풍류 공연은 오는 9월 5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저녁 8시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개최되며, 금요공감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