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대문학관, '인문학이 있는 저녁-르네상스 미술사 탐험'
한국근대문학관, '인문학이 있는 저녁-르네상스 미술사 탐험'
  • 김수련 인턴기자
  • 승인 2018.08.0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대의 시작 르네상스, 매주 수요일 총 8회 강좌···6일까지 접수
 

인천문화재단 한국근대문학관 2018년 교육프로그램 <인문학이 있는 저녁-르네상스 미술사 탐험>이 오는 8일 시작된다.

이번 강좌는 중세 유럽에서 르네상스 미술이 어떻게 시작되었나부터 시작해 후기 르네상스를 거쳐 바로크 미술까지 총 8회로 구성됐다.

또한 왜 14세기 이탈리아에서 르네상스가 시작되었고 이것이 근대의 탄생에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미술사가가 아닌 역사학자의 강의까지 있어 르네상스 및 근대의 탄생에 대한 폭넓은 시각을 제공해줄 전망이다.

이 외에 메디치 가문 이야기,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미켈란젤로 등 이름은 누구나 알고 있는 예술가들과 그들의 작업에 대한 흥미진진한 강의도 더했다.

한국근대문학관은 근현대문학, 고전문학, 세계문학 명작 특강 등 문학 강좌를 주로 기획 및 운영해왔는데, 이번 강좌는 개관 이후 처음 실시되는 ‘비(非)문학’ 강좌다.

프로그램은 매주 수요일 저녁 6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총 8회에 걸쳐 10월 17일까지 진행된다. 

이현식 한국근대문학관장은 “이번 르네상스 미술사 강좌는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획한 수요자 맞춤형 강좌인 만큼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수강료는 무료이며, 접수는 6일 오후 5시까지 선착순 40명으로 이메일로만 접수 가능하다. 

접수 및 문의는 이메일(gangjwa01@naver.com)과 전화 (032)773-3804 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