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0 월 18:54
   
> 뉴스 > 문화 > 역사·문화재
     
국립중앙박물관, 광복절 맞아 국내 현존 가장 오래된 '태극기' 특별공개
128년전 고종이 외교고문 데니에게 선물, 13일부터 19일까지 공개
2018년 08월 10일 (금) 11:08:41 김수련 인턴기자 press@sctoday.co.kr

국립중앙박물관은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인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2호)를 오는 13일부터 19일까지 특별 공개한다.

이는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이 자신의 외교고문이었던 미국인 데니(Owen N. Denny, 1838-1900)가 미국으로 돌아갈 때 하사한 대한제국 시대의 태극기다.

데니는 1886년 청나라 리흥장의 추천으로 고종의 외교고문이 되었지만, 조선이 주권독립국임을 주장하고 청나라를 견제하는 외교활동을 펼쳐 청나라의 미움을 받아 1890년 외교고문직에서 파면당했다. 이때 고종이 자신의 마음을 담아 데니에게 내린 선물이 이 태극기다.

   
▲ 데니 태극기 (사진=국립중앙박물관)

가로 263cm, 세로 180cm인 대형 태극기로, 바탕은 흰색 광목 두 폭을 이어 만들었고 태극은 붉은색과 푸른색 천을 오려서 바느질했다.

4괘의 형태는 지금의 태극기와 같지만 배치 순서가 다르며 태극의 푸른색과 같은 푸른색 천으로 만들었다. 

태극기는 데니의 가족이 보관하다가, 1981년 후손 윌리엄 랠스턴이 대한민국에 기증했다.

이번 특별 공개에서는 '고종이 데니에게 하사한 태극기'와 함께 우리나라 자주독립의 상징인 태극기의 역사에 대해 소개하는 영상을 준비했다.

또한 대한제국실에서는 태극기의 초기 형태를 잘 보여주는 미국인 목사 노블(William Arthur Noble, 1866-1945)이 소장했던 태극기, 1900년 파리 만국박람회 당시 대한제국 전시관 모습을 소개한 프랑스 일간지 《르 프티 주르날 Le Petit Journal》등 다양한 전시품을 볼 수 있다.

'데니 태극기'는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실 1층 중근세관 대한제국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문화 주요기사
근현대 미술자료 한자리에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아카이브 10년>
전통문화예술TV, 내년 11월 개국 예정
츄 샤오페이 개인전
리히텐슈타인 왕실의 소장품,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만난다
한성준 예술업적 조명 5년, 그 성과와 미래를 논한다
김수련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간에 대한 존중을 중요시했던 고)
박승희 공주시충남연정국악원장 취임 "
한국발레협회상 시상식, 문병남 M발레
[백지혜의 조명이야기] 미세먼지와 빛
[미美뇌腦창創 칼럼 7] 감각적 정의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45] 첫눈을
[특별인터뷰] 우제길 화백 "영혼이
창현(創玄) 박종회전 ‘문인화는 인문
[인터뷰] 대금연주자 이생강 “우리
대한민국역사박물관-거제시 <전쟁포로,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