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재단, 대이작도에서 ‘섬마을밴드 음악축제’ 개최
인천문화재단, 대이작도에서 ‘섬마을밴드 음악축제’ 개최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8.1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마을 음악 동호회 회원이 주인공인 무대, 25일 해양생태관 야외무대

인천문화재단은 오는 25일 ‘신비의 섬’ 대이작도 해양생태관 야외무대에서 ‘섬마을밴드 음악축제’를 진행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축제는, 대이작도-영흥도-강화도 주민들로 구성된 섬마을 음악 동호회 회원들이 주인공이 되는 무대다.

섬마을밴드 음악축제는 주민들의 문화향유수요 충족에 전적으로 초점을 맞추고 사업이 기획된 것이 특징이다.

 

2017년에 처음 시작된 이 사업은 음악연주에 관심이 있어도 전문음악교육의 기회를 접하기 어려웠던 섬 주민들을 위해 최고의 실력을 가진 전문연주자들을 현지에 파견하여 주민들의 연주실력 향상을 돕고, 그 결과물을 무대에서 뽐내는 것을 사업의 가장 큰 목표로 삼고 있다.

특별히 2017년에 참여했던 5개 동호회는 작년 사업 이후 만족도가 매우 높아, 사업종료 후에도 자신들의 예술적 소양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전문음악강사와의 수업을 자체적으로 계속 진행해왔고, 그 분위기가 지역 내 동호회들에게 전달되어 예술이 주민들의 일상에 녹아들게 됐다.

이번 2018 섬마을밴드 음악축제 1부에서는 동아리 8팀과 축하공연 1팀, 강사 연합 1팀을 더한 총 10팀의 공연이 펼쳐지며, 중고등학교 학생 동아리의 참여와 각 동호회간의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더해진다.

2부는 주민화합잔치로 주민 뿐 아니라 관광객들도 모두 참여 가능한 흥겨운 잔치가 열릴 예정이다. 특히 2부 주민잔치 순서에는 ‘JTBC 히든싱어’ 장윤정편 우승자이자, 대이작도 ‘풀등’ 주제곡을 발표한 트로트가수 오예중이 화합의 무대를 빛내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