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6 금 21:00
   
> 뉴스 > 종합 > 사회
     
"국립국악원 무용단만 아니라 한국 무용계 변화 위해 목소리 낸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 "보수적 전통예술계, 이제라도 바로잡아야"
2018년 09월 10일 (월) 16:58:20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0일 출범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 출범 성명을 발표했다.

국립국악원 무용단 단원들은 전 감독 권한대행과 보직단원이 자신의 지위를 악용해 출연배제와 인격모독을 일삼았다면서 지난달 8일 국립국악원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조치를 촉구하는 '국립국악원무용단 내 위계 간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의 진상규명 촉구를 위한 단원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설치하고 1인시위 및 집회를 열고 있다.

   
▲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진상조사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는 비대위의 요구대로 외부전문가가 참여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7일까지 피해를 입은 단원 16명과 상담조사를 마친 뒤 결과를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욕 들을 만해서 욕 들었다, 출연배제 될 만해서 배제됐다. 관행인 줄 몰랐느냐는 비상식적 논리 앞에 오랜 동안 침묵하고 방관했다. 피해자를 보호하고 진상조사와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하는 국립국악원은 도리어 왜 이제야 문제제기를 하느냐, 다른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며 2차 가해에 가담했다"면서 "입단 20년차 어느 단원의 말처럼, 조금만 더 빨리 용기를 내었다면 우리 곁을 떠나는 단원이 없었을 것이라는, 그동안 부당함에 침묵하고 방관한 우리 역시 공범이었다는 뼈아픈 후회와 반성 끝에 마침내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참여한 단체들은 "국립국악원 무용단만이 아니라 한국 무용계 전체의 변화를 위해 이제 우리의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면서 "더 이상 권력에 의한 인권과 노동권 침해를 자신의 무능 탓으로 돌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이 절망으로, 혹시나 찍힐까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던 두려움이 우리가 나서지 않으면 변화는 없다는 절박함으로 바뀐 결과"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성명에서 단원을 포함한 예술계, 노동계 위원과 인권, 성평등, 법조계 등 시민사회계 위원, 문체부와 국악원 등 정부계 위원 등 3주체 10명 내외로 진상조사위를 구성하고 이를 위해 오는 21일 전까지 간담회를 열 것을 문체부에 요구했다.

또 가해자에 대한 파면 및 해임 등의 강력한 징계를 할 것과 단원이 참여하는 재발방지책 마련을 위한 TF를 구성할 것을 함께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문제는 단순한 갑질이나 폭언, 출연 배제 문제가 아니라 보수적인 전통예술계에 반발하는 것"이라면서 "이제라도 문제를 바로잡고 예술가들이 연대해 예술계의 문제를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국립국악원 무용단 단원들의 '일무'

김청우 비대위원장은 "현재 문체부의 감사 결과를 기다려야하는 상황"이라고 전하면서 "지난 5월 호소문을 전하기 전 예술감독 대행과 면담을 했지만 답을 듣지 못한 채 끝났고 바로 호소문을 내면서 사건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예술감독에게 너무 많은 권한이 주어졌다. 단원들 출연 배제도 단원에게 양해나 설득을 거치지 않고 바로 진행했고 공연을 피해 미리 연가나 휴가를 신청해도 거절하는 일이 많았다. 예술감독의 주장은 자신에게 불리한 부분을 뺀 것이다. 감사 당시 책 한권 분량으로 사례서를 정리해 제출했다"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국립국악원 무용단 사태, ‘고유권한’ VS ‘관행’ 팽팽히 맞서
     종합 주요기사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도박문제 예방홍보 및 치유재활 사업' 공모
'미투' 남정숙 전 성대교수 “대학내 성희롱 성폭력, 산업재해 인정하라”
'백두에서 송이버섯까지' 남북 정상회담 감동 마무리
남북 정상, 삼지연관현악단 음악공연 관람
남북 퍼스트레이디 만남 "음악 공부했다는 공통점"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진 책으로 멋진 집을 짓는 ‘눈빛출
전인경 개인전, 뉴로만다라 “산티아고
[이창근의 축제공감] 문화예술인들의
경기도립국악단의 도전과 실험, 국제음
'삼겹살 애가·哀歌' 이만주 시인의
[공연리뷰] 상상을 초월한 '망가지는
빛과 섬유가 만나며 만들어진 이미지,
서울돈화문국악당 브랜드공연 <적로>
리틀엔젤스예술단, 12월 정기공연 <
검은색으로 표현된 조형의 묘한 매력,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