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외국인 대상 '종로통신사, 두 번째 이야기' 개최
종로구, 외국인 대상 '종로통신사, 두 번째 이야기' 개최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9.2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한복축제 연계 프로그램, 외국인에게 한국 전통문화 체험 기회

종로구는 오는 22일 국내 거주 외국인 50명과 함께 자랑스러운 우리의 전통문화를 체험해 보는 '종로통신사, 두 번째 이야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행사는 21~22일 양일간 열리는‘2018 종로한복축제’의 연계 프로그램으로, 외국인들에게 한국 전통문화 체험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한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자 기획됐다.

▲ 종로통신사 (사진제공=종로구)

이번 프로그램은 22일 오후 1시부터 상촌재와 광화문광장에서 한국의 옷 한복 입어보기(한복체험), 한옥에서 차 마시는 법 배우기(다례체험), 2018 종로한복축제 나들이 등을 하고, 오후 4시에는 '복합문화공간 에무'(경희궁1가길 7)에 모여 전통다과를 맛보며 국악콘서트를 관람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한복 입는 법 안내 및 다례체험은 조경숙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1호 침선장 이수자가 맡아 진행하며 한복체험에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2018년 우수문화상품’으로 지정받은 ‘사임당 by 이혜미의 한복’들을 착용해 볼 수 있다.

또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열리는 국악콘서트는 우리소리도서관 국악콘서트 신판놀희에서 신진팀으로 선정한 국악그룹‘이상’을 초대해 명절 특유의 흥겨움, 즐거움을 선사한다.

종로구는 종로통신사 프로그램 이후 외국인 참가자들이 다시금 모여 체험 후기를 공유하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