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문화재단, 태몽 헝겊책 만들기 '넌 대단한 선물이야' 운영
종로문화재단, 태몽 헝겊책 만들기 '넌 대단한 선물이야' 운영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9.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촌재에서 10월 매주 화요일 열려, 나 자신 또는 사랑하는 아기와 관련한 특별한 이야기 담아
 

종로구 종로문화재단이 나 자신, 또는 사랑하는 아기의 탄생과 관련한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태몽 헝겊책 만들기 '넌 대단한 선물이야'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태몽 헝겊책 만들기 '넌 대단한 선물이야'는 전통이 살아숨쉬는 한옥문화공간인 상촌재(종로구 자하문로17길 12-11)에서 10월 2일부터 30일까지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진행하며, 공휴일인 한글날을 제외하고 총 4회 열린다.

이번 강의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바느질 작가인 차강 강사가 진행하며 나 자신이 기억하고 싶은 이야기나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태몽 이야기를 쓰고 그리며 풀어보는 이야기를 풀다, 이야기를 점, 선, 면의 스티치로 수놓는 이야기 수놓기Ⅰ, Ⅱ, 바느질한 천들을 이어 책으로 만들고 서로의 책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이야기를 묶기 과정으로 진행된다.

수강료는 5만원, 재료비는 3만원이며, 종로구민은 수강료의 30%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선착순으로 12명으로 모집하고, 프로그램 신청은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www.jfac.or.kr) 또는 전화(02-6013-1142, 6203-1142)로 하면 된다.

한편 프로그램이 열리는 상촌재는 종로구 옥인동 세종마을에 자리잡은 전통한옥공간으로, 우리나라 고유의 난방기술인 온돌과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한글의 원리 등을 소개하는 전시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세시풍속에 맞춘 절기행사, 한복, 전통공예 등 전통문화 체험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