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9 금 16:26
   
> 뉴스 > 서울컬쳐 > 서울시 자치구
     
송은 이병직 서화작품, 종로구 무계원에 온다
유홍준 교수 기증, 13일 무계원에서 기증식 열려
2018년 10월 08일 (월) 10:32:04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조선의 마지막 내시이자 당대를 대표하는 미술품 수집가로 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켜낸 서화가 송은 이병직의 작품이 종로구 부암동의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으로 온다.

종로구는 오는 13일 오후 4시 무계원에서 '송은 이병직 서화작품 기증식'을 연다. 이 행사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저자이자 전 문화재청장인 유홍준 명지대학교 석좌교수가 소장하고 있는 송은 이병직의 서화작품 8점을 종로구에 기증하는 행사다.

이날 기증식은 송은 이병직 서화작품 기증 및 전시, 오진암 이름의 유래가 된 오동나무 식재 소개, 유홍준 교수 특강 ‘오진암 건물의 내력과 송은 이병직’, 이병직의 손자 도혜스님의 '오진암에서의 생활 회고담' 순으로 진행된다.

   
▲ 이병직의 국화 (사진제공=종로구)

이병직이 거주했던 익선동의 큰 한옥은 한국전쟁 후 한정식 요정 '오진암'이 됐다. 서울시 등록음식점 1호이기도 한 오진암은 1910년대 초 대표적 상업용 도시한옥으로 보존가치가 뛰어날 뿐 아니라 남북 냉전체제를 대화국면으로 이끈 7.4 남북공동성명을 도출해 낸 장소이지만 세월이 흐르며 철거됐다.

구는 역사적으로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오진암을 부암동으로 옮겨 2014년 3월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으로 되살려냈다. 대문과 기와, 서까래, 기둥 등에 오진암의 자재를 사용해 지었으며 현재 한옥체험과 각종 전통문화행사 진행을 위해 운영하고 있다.

무계원이 위치한 무계정사지 또한 안평대군이 꿈을 꾼 도원과 흡사해 화가 안견에게 3일 만에 몽유도원도를 그리게 했고, 정자를 지어 시를 읊으며 활을 쏘았다 전해지는 유서 깊은 장소이다.

유홍준 교수는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제10권 서울편에서 무계원과 오진암의 역사에 대해 소개하며 이곳에 송은 이병직의 작품이 단 하나도 걸려있지 않다는 점을 안타깝게 여겨 기증을 결심했다. 

유 교수는 소동파의 적벽부 중 물각유주(物各有主), 즉 ‘모든 물건에는 제각각 주인이 있다’는 말을 인용해 “평범한 물건도 자기 자리를 찾으면 귀해지는 법이다. 적어도 이병직 선생 작품 몇 점은 선생의 집으로 돌아가는 게 맞겠다고 판단해 기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컬쳐 주요기사
종로구의회 개원 27주년 기념식 “구민과 항상 함께하겠다”
한성백제박물관 '2018 백제문화축제' 개최
강북구 ‘2018 강북혁신교육지구 연합페스티벌’ 20일 개최
종로구 2018 국악로 국악대축제‘三樂風流’개최
제23회 강동선사문화축제 개최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비욘드예술단과 함께하는 ‘가능성 그대
[전시리뷰]미아리 택사스 추억을 떠
전시장이 된 호텔객실, 제2회 ‘사진
시인 고 정지용, 가야금 명인 고 황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웃는 남
"가을여행주간, 관광약자도 불편없이
이태리서 활동하는 현악기 제작가, 이
사계(四季)를 통해 보는 황진이의 삶
고판화박물관 '판화로 보는 극락과 지
오래된 사진 통한 과거사의 현대적 반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