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제3회 정암문화제' 개최
용인문화재단 '제3회 정암문화제' 개최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10.14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암 조광조 기려, 심곡서원 행사와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 열려

(재)용인문화재단은 이상정치 실현을 위해 폭넓은 개혁을 시도했던 정암 조광조(1482-1519) 선생을 기리는 '제3회 정암문화제'를 27~28일 양일간 심곡서원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각각 개최한다.

제3회 정암문화제는 '심곡서원에서 놀다'라는 타이틀로 27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심곡서원(수지구 심곡로 16-9)에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28일 오후 7시에는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 를 공연할 예정이다.

▲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첫째날 행사 장소인 심곡서원은 효종 원년(1650) 조광조의 학덕과 충절을 기리기 위해 설립된 것으로 선현에 대한 제사와 지방교육을 담당했고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 때에도 무사했던 전국 47개 서원·사당 중의 하나다.

심곡서원에서의 작은 축제 '심곡서원에서 놀다'는 정암 선생과 함께하는 재미있는 과거 체험, 심곡서원 서숙전 및 가훈써주기, 마패만들기・활쏘기의 체험 프로그램, 남사당 줄타기 공연 등이 진행된다. 

둘째날의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는 조광조 조정에서의 삶을 들여다보는 이야기로, 연출 및 안무에 정혜진, 작곡 강상구, 원작 백하룡, 각색 김가람의 참여로 완성도 높은 110분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초등학생이상 관람가능하며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한 선착순 사전 접수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