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광주광역시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 운행
문체부-광주광역시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 운행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11.0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운동 중심지 양림동과 전남도청 배경으로 광주의 과거와 미래 보여줘

문화체육관광부는 광주광역시와 함께 10월부터 문화예술 융합형 시내관광(시티투어)버스 사업인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를 운행한다. 

이야기 시내관광(스토리 시티투어) 버스는 주요 관광지를 나열식으로 소개하는 것에서 벗어나 핵심 관광지의 주제를 설정하고 이야기와 연극, 음악 등을 융합시켜 도시의 브랜드와 관광 자원으로 만드는 사업으로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는 지난해‘김광석 음악버스’, ‘여수 밤바다 낭만버스’에 이어 3번째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는 기독교의 근거지이자 독립운동의 중심지인 양림동과 5월 광주 민주화 운동이 펼쳐졌던 전남도청을 배경으로 양림동 골목에 숨어있던 1930년대 광주, 민주화 운동과 아픈 현대사를 간직한 1980년 광주, 문화중심도시를 꿈꾸는 2030년 광주를 연극과 노래 형식으로 보여준다. 

연극과 노래는 연기자 폴과 나비 등이 함께한다.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를 탄 관광객들은 양림동에서 태어난 정율성 음악가와 김현승 시인, 최홍종 목사를 만난다.

항일 투쟁을 위해 중국으로 건너간 정율성 음악가의 고뇌와 아픔, 사랑 이야기, 커피와 가을이 떠오르는 김현승 시인의 작품 이야기, 독립운동과 한센병 환자 구호에 평생을 헌신한 광주의 아버지 최홍종 목사의 이야기를 보고 들을 수 있다.

또한 5.18 민주광장에서는 배우들과 함께 5월 민주항쟁의 의미와 민주열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긴다.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는 매주 금요일 야간 1회, 토요일 오전과 오후 각 1회 등, 총 3회 운영한다. 이용권은 1만 원이며, 공식 누리집(www.gjcitytour.com)을 통해 사전에 예약하거나 현장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다. 

운행 경로는 송정역에서 출발해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양림동(도보여행), 오월 광장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도보여행)을 거쳐 다시 광주종합버스터미널을 들른 후에 송정역에서 마무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