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물갈퀴가 돋아난 /김시림 시인(1965~)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물갈퀴가 돋아난 /김시림 시인(1965~)
  • 공광규 시인
  • 승인 2018.11.0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갈퀴가 돋아난

 

                                       김시림 시인 (1965~)

강가 모래톱
촘촘히 찍힌 새 발자국들

그 위에
내 발을 얹는다

물갈퀴가 돋아난
내가

성큼성큼
강으로 들어가 버린다

-------------------------------------------------------------------------------------------

김시림의 최근 시집 ‘물갈퀴가 돋아난’(천년의 시작)의 표제시다. 화자는 강가 모래밭을 걷고 있다. 그러다 발견한 새 발자국. 새 발자국들은 모래톱 위에 촘촘히 찍혀 있다. 그 위에 자신의 발을 얹는 화자. 그러자 화자의 발에서 물갈퀴가 돋아난다는 상상을 한다. 물갈퀴가 돋아난 화자가 성큼성큼 걸어서 강으로 들어간다니. 돋아난다는 시각적 심상과 성큼성큼으로 표현되는 동적 심상, 선명한 동선이 한 폭의 그림이다. 단정한 스케치이고 묵화이자 채색화다. (공광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