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4 수 05:28
   
> 뉴스 > 공연 > 무용
     
스트라빈스키의 음악, 세 안무가의 몸짓으로 만난다
국립현대무용단 <쓰리 스트라빈스키>
2018년 11월 09일 (금) 14:54:43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국립현대무용단의 픽업스테이지 <쓰리 스트라빈스키>가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열린다.

<쓰리 스트라빈스키>는 현대무용 관객 확대를 위해 2017년 기획된 후 올해 재공연으로 인기 레퍼토리로 자리잡은 <쓰리 볼레로>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쓰리' 시리즈로 러시아가 낳은 20세기 천재 작곡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음악인 <아곤>, <심포니 인 C>, <봄의 제전>을 김재덕, 정영두, 안성수의 안무로 만난다. 

   
▲ 정영두 안무 <심포니 인 C> (사진=Aiden Hwang)

스트라빈스키는 <불새>, <페트르슈카> 등 무용 역사에 회자되는 다수의 음악을 만든 춤의 작곡가로 한 작곡가의 음악임에도 음악적 구성과 특색이 작품마다 달라 카멜레온 같은 면모를 바로 느낄 수 있다.

<아곤>은 조지 발란신 이후 안무가들의 작업으로 회자한 적이 거의 없는 음악인 반면 <봄의 제전>은 이미 다수의 안무가가 무용 작품으로 도전한 음악이며 <심포니 인 C>는 라이브 연주조차 접하기 쉽지 않은 작품이다. 

연극적 서사구조를 최대한 배제하고 움직임으로 표현할 수 있는 직관성에 초점을 두는 안무가 김재덕은 <아곤>의 원곡에 남성 무용수로만 구성된 그들만의  움직임 언어를 입힌다.

대부분 직접 작곡한 음악으로 안무 작업을 해온 김재덕의 새로운 도전이다.

몸이 가진 시간성과 조형성을 강조하는 정형두 안무가는 <심포니 인 C>가 가진 음악성을 놓치지 않으면서 시각적 이미지와 분위기를 담고자 한다.

이번 작품 준비를 위해 떠났던 여행에서 마주친 사람들과 풍경, 이미지들을 자신만의 움직임으로 구성하고, 음악과 춤을 함께 즐기는 무대를 구현해내는 데 중점을 둔다. 

안성수 예술감독의 <봄의 제전>은 2009년 초연한 <장미>를 발전시킨 작품이다. <장미>가 관념의 세계와 스토리 위주였다면 <봄의 제전>은 좀 더 음악 위주의 작품 전개에 중점을 두어 선보인다.

그는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공부해서 작품을 꼭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귀로 음악을 듣고 우리가 잘 춤춘다면 눈으로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동작들이 음악과 일치하며넛 오히려 청각이 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과 함께 하는 연주는 정치용 예술감독이 지휘하는 91인조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진행한다. 

     공연 주요기사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특별인터뷰] 강익중 설치미술가 "창
[특별기획]유네스코 등재를 위한-‘전
아악일무보존회 '종묘제례일무 창제와
그림으로 다시 만나는 라메르에릴의 독
사진 책으로 멋진 집을 짓는 ‘눈빛출
장사익의 새로운 소리, 장사익소리판
현대 사회 속 서민들의 표정 만나는
'미투' 남정숙 전 성대교수 “대학내
인천 만석동 부둣가를 추상적 미디어아
국립한국문학관, 은평구 기자촌 근린공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