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 미술자료 한자리에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아카이브 10년>
근현대 미술자료 한자리에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아카이브 10년>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12.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행본 미술교과서 입장권 사진 등 소장품의 역사 조명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의 2018년 하반기 전시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아카이브 10년>이 2019년 4월 20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박물관에서 10년 동안 수집한 미술자료 중 1921년 <서화협회회보>, 1946년 <조형예술>, 1958년 북한에서 발행된<조선미술> 등 창간호 3종을 비롯해 다수의 단행본, 미술교과서, 입장권, 사진 등을 공개해 소장품에 얽힌 역사와 주요 소장품을 지엽적인 연구를 통해 그 의미를 가늠해보고자 기획됐다. 

▲ 서화협회회보 창간호

전시는 한국 근현대 주요 소장품을 시대별로 나누어 관련 저서, 육필원고, 사진 등 다수 소장자료를 바탕으로 구성했으며 <조선아동화담>(1891), <색명첩>(1947) 등 쉽게 볼 수 없는 아카이브 자료 사본들을 비치해 미술연구자 및 일반인이 전시장에서 열람할 수 있게 자료를 공유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전시되는 주요 소장품은 <조선아동화담>(1891), <묵란첩>(1910년대), <정정 보통학교학도용 도화임본 3권>(1911), <이왕가기념 사진첩 초간본>(1919), <서화협회회보 창간호>(1921), <근역서화징>(1928), <조선박람회 입장권>(1929), <오지호・김주경 2인 화집>(1938), <심전화보>(1920-30년대), <색명첩>(1947), <14회 국전입선메달>(1965) 등으로 김달진 관장이 48년간 수집해 온 아카이브의 역사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 조선박람회 입장권

또 <조선박람회>(1929), <조선미술전람회>(1922-1944), <한국근대미술 60년>전(1972), <대한민국미술전람회>(1949-1981) 등 전시회와 관련된 도록, 팸플릿, 입장권, 상장, 메달, 보도기사가 집중적으로 공개되어 근대미술자료의 보고인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소장품의 폭넓은 시대적 스펙트럼을 확인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주요 전시 소장품과 소장품의 일부를 10종의 유형별로 목록화하여 수록한 단행본도 출간된다. 

박물관 측은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이 한국 근현대사의 중심에서 견고하고 고요하게 자리를 지켰던 10년이라는 역사가 박물관의 소장품으로 재조명되는 기회"라고 이번 전시의 의미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