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국제 박영희 작곡상 시상식‧축하 연주회
제3회 국제 박영희 작곡상 시상식‧축하 연주회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12.27 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스웨덴 수상작 및 박영희 거문고 “수련 꽃-그 뿌리” 초연 부산시립국악관현 악단연주

작품에 반드시 한국 전통 국악기가 사용되어야하는 국내외 유일한 작곡상<국제 박영희 작곡상> 수상자들의 축하연주회가 지난 19일 독일 베를린필하모니 체임버홀에서 열렸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원장 권세훈)의 <제3회 국제 박영희 작곡상>은 1등 수상작 박준선(한국) 작곡 “It tags all”, 2등 수상작품 윤도윤(한국) 작곡 “Some resonance” 3등 수상작인 김연주(한국)의 “Shade; on the run” 심사위원 특별상 Jenny Hettne “Trio” 시상식과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앙상블과 협연으로 이뤄졌다.

▲ 박영희 작곡가

1등작인 박준선 작곡가의 “It tags all”은 거문고, 플롯, 파곳, 콘트라베이스 악기 연주로 술래잡기(tag play)에서 술래(It)가 나머지(all)을 잡는 행위에서 착안한 작품으로 현재 우리의 사회를 음악으로 묘사하고 있다.  

2등 작품 “Some resonance” 어떤 울림은 평소 악기의 잔향에 관심이 많은 작곡가가 악기 특성상 짧은 잔향을 가진 거문고와 두 개의 양악기인 첼로, 콘트라베이스를 통해 또 다른 울림으로 재탄생시켰다. 3등 김연주 작곡가 작품  “Shade; on the run”은 큰 힘을 가진 빛과 그 빛을 피해 도망 다니는 그늘, 그늘 속에 사는 생명을 표현한 작품이다.끝으로 스웨덴 작곡가 제니 헤트네 작품 “Trio”는 장고, 소리북, 징, 괭가리 등 한국타악기의 리듬 속에 현대 피아노와 바이올린이 연주되는 곡이다.

이번 수상작 연주회에는 특별히 박영희 작곡가가 이번 연주회를 위해 작곡한 거문고를 위한 현대곡 작품인 “수련 꽃 – 그 뿌리” 작품이 이화여자대학교 김선옥 교수의 거문고 연주로 초연됐다.

“수련 꽃 – 그 뿌리”는 여성 작곡가로서 작곡가 자신의 삶을 보여주는 곡으로 후배 여성작곡가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는 작품이다.
이번 연주회를 통해 한국 전통 국악기가 세계무대에서 서양악기와 같이 연주되고 어우러지는데 손색없음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고, 한국음악의 발전에 동 작곡상의 중요성을 보여주었다.  

<국제 박영희 작곡상>은 한국 여성 작곡가 박-파안 영희(박영희·73)의 이름을 딴 작곡상으로 지난 2016년에 처음 시작된 이후 점차 국제적으로 젊은 작곡가들에게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올해 작곡상 공모에는 한국 작곡가뿐만 아니라, 독일, 중국, 일본, 미국, 카자흐스탄, 홍콩, 폴란드, 스웨덴, 콜롬비아, 내몽고 등 세계 각지의 작곡가들이 응모, 역대 최고로 많은 작품들이 접수됐다. 

이번 연주회를 주최한 독일문화원 관계자는 “유럽 내 가장 활발히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인 작곡가 박영희 교수의 음악 업적을 계승 발전시키고, 젊은 작곡가 창작 지원을 통해 국제 음악 교류의 장 확대 및 순수한 한국 창작 작품을 발굴하고자 시작됐다” 며 “한국 전통 국악기와 서양 악기가 함께 연주하는 한국 현대음악 연주회를 통해  독일 현지에서 한국 음악에 대한 스펙트럼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