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돈화문국악당 <수어지교> 민요와 정가의 향기 전한다
서울돈화문국악당 <수어지교> 민요와 정가의 향기 전한다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8.12.27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개모집 통해 선정된 16개 팀이 선보이는 다양한 공연

서울돈화문국악당과 예술가들이 협력하는 공동기획 프로그램 <수어지교-민요·정가>가 2019년 1월 8일부터 2월 1일까지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린다.

이번 프로그램은 2016년 연희·타악과 2017년 산조, 2018년 판소리에 이어 2019년 민요와 정가를 주제로 한다. 민요와 정가의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신예와 실력이 출중한 중견 연주자들이 참여해 전통 성악의 가치를 되새기는 신명나는 무대를 펼친다.

지난 2018년 11월 공개모집을 통해 16개 팀이 선정됐으며 경기민요, 서도소리, 정가에서부터 무용, 바로크 음악과의 결합까지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 전병훈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1월 8일 박춘재 명창의 소리를 복원해 극적 요소를 가미한 젊은 소리꾼 전병훈의 '그대 소리에 봄을 싣고'를 시작으로 황해도 배뱅이굿 서도소리 보존회의 양소운류 배뱅이굿 완창(1.9), 이민형(1.10), 류지선(1.11), 이소연(1.16), 이수완(1.18) 등의 민요 공연, 이선(1.15), 성련(박혜련, 김미성 1.17))의 가야금 병창 공연이 이어진다.

서울시무용단 단원이자 중요무형문화재 제 92호 태평무 이수자 정지현은 정가와 민요를 바탕으로 한 무용 공연(1.22)을 선보이며 국립국악원 민속단 단원 채수현은 서울, 경기지역의 잡가를 모아‘서울좌창’(1.23)이라는 제목으로 무대를 꾸민다.

1월 24일부터는 창작가악그룹 ‘연노리’의 창작곡을 시작으로 정가 공연이 시작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 30호 가곡 이수자인 지민아(1.25), 백수영과 음악극 <적로>에 출연한 조의선 등 최근 활약이 돋보이는 여성 가객들의 정통 정가 공연(1.30), 가객 1명과 악사 6명으로 구성된 그룹‘일:곱’의 사랑을 담은 정가(1.31), ‘김나리&The New Baroque Company’가 전통 풍류방 음악과 서양의 바로크 음악을 바탕으로 새롭게 꾸미는 정가 공연(2.1)이 이어진다.

문의: 서울돈화문국악당 (02-3210-700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