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보는 셰익스피어' <십이야>가 돌아온다
'쉽게 보는 셰익스피어' <십이야>가 돌아온다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8.12.27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극단 가족음악극, 1월 11일부터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서울시극단이 가족음악극 <십이야>를 1월 11일부터 2월 3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서울시극단은 매년 겨울방학 기간 셰익스피어의 희곡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쉽게 보는 셰익스피어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015년 <템페스트>를 시작으로 <템페스트>(2016), <십이야>(2017), <한여름 밤의 꿈>(2018)을 선보였고 관객들의 호평 속에 올해 <십이야>를 다시 선보이게 됐다. 

▲ <십이야>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가족음악극 〈십이야〉는 너무도 똑같이 생긴 쌍둥이 남매 바이올라와 세바스찬이 세계여행을 떠났다가 폭풍우로 인해 헤어지면서 벌어지는 소동과 함께 펼쳐지는 사랑과 우정 이야기를 놀이처럼 표현한 작품이다. 

‘쉽게 보는 셰익스피어’라는 부제에 맞게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쉽고 즐겁게 볼 수 있는 공연으로 만들었다.

이야기를 전하는 유쾌한 광대들의 즐거운 노래와 안무가 정극의 무게감을 덜어주고, 공연 초반 관객이 직접 무대에 올라가 장면에 참여하고 배우들이 객석으로 내려와 함께 호흡하는 무대 연출로 극의 즐거움을 더한다.

이번 공연은 김광보 예술감독을 필두로 김수희(연출), 오세혁(각색), 전송이(음악), 은미진(안무), 이창원(무대), 이명아(의상) 등 2017년 초연의 창작진들이 다시 뭉쳐 셰익스피어의 원작을 보다 재기발랄하게 해석해내며 김신기, 이지연, 조용진, 오재성, 김유민, 신정웅, 이나영, 이상승, 김민재, 김민혜, 이경우가 출연한다.

‘쉽게 보는 셰익스피어 시리즈’는 셰익스피어의 원작이 전하는 의미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풍부한 이해를 돕고자 모든 공연에 영어자막이 제공되며 또한 어린이 관객을 위해 공연 관람 전 예절과 작품의 설명을 돕는 스터디 가이드 또한 마련된다.

48개월 이상 관람 가능하며, 금요일(저녁 7시 30분)을 제외한 평일에는 오전 11시, 토요일은 오후 2시와 5시, 일요일은 오후 2시 공연을 관람할 수 있고, 금요일 공연에 한해 보호자 중 한 명 이상 관람 시 5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가족 관람객은 ‘패밀리 패키지 티켓’(3인 이상, 최대 40% 할인)을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