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유산원 <2018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 발간
국립무형유산원 <2018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 발간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12.2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14권, 전승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역사와 기록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지난해에 이어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의 구술을 담은 <2018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 14권을 발간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국가무형문화재 구술 채록 사업'을 진행해 보유자들의 삶과 전승과정에 대해 생생하게 구술한 자료와 이를 채록한 원천자료를 확보했다. 

이 중에서 2017년도 사업으로 총 20권으로 엮어 발간하였고, 올해는 14명의 전승자에 대한 삶과 애환을 담아 <2018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 14권을 발간했다.

▲ 2018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 (사진제공=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은 전승자들의 전승 과정은 물론, 출생과 결혼 등 평범한 일상 속 삶의 이야기들을 중심으로 제작했다. 독자에게 직접 말하듯 기록한 문체 속에서 보유자로서의 삶뿐만 아니라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의 면모도 들여다볼 수 있으며, 당시의 시대적‧역사적 상황, 주요 인물과 예술 종목에 대한 소개도 곁들여 독자들이 쉬우면서도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구술자들 대부분은 1920~30년대에 태어난 고령자들로 그들이 살아온 시기는 일제강점기와 3‧1운동, 8‧15광복과 한국전쟁, 새마을운동과 대한민국의 폭발적 경제성장 등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관통하고 있다. 따라서 이들이 들려주는 삶의 이야기는 대한민국의 생생한 역사이자 기록이며, 그 현장을 지나온 산증인들의 증언이라 할 수 있다.

자서전에는 한산모시짜기(국가무형문화재 제14호) 故 문정옥 명예보유자 등 기술 분야 2명과 강릉농악(국가무형문화재 제11-4호) 정희철 보유자, 진도다시래기(국가무형문화재 제81호) 강준섭 보유자 등 공연예술 분야 9명, 좌수영어방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2호) 김태롱 보유자 등 놀이 분야 2명과 의례 분야 위도띠뱃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82-3호) 김상원 보유자 등 총 14명의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6․25전쟁에 학도의용군으로 강원도 영월 전투에 참전하여 동료들이 전멸하는 위기 속에서 총알이 뺨에서 귀 뒷머리로 관통하는 총상을 입고 사경을 헤매면서도 삶에 대한 처절한 의지로 끝끝내 살아남아 궁중무용의 전통을 계승하고 이론적 체계를 확립한‘처용무(국가무형문화재 제39호) 김용 보유자’, 전쟁 중 피난길에 남편을 잃고 여자의 몸으로 혼자서 사업에 뛰어들어 사업가로 승승장구하여 자식들을 올곧게 키워내고 전통문화의 후원자이자 전승자로서도 굵은 삶을 살다간‘북청사자놀음(국가무형문화재 제15호) 故 이근화선 명예보유자’ 등 전승자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는 한 사람의 인생사이자 대한민국 현대사로 무형문화재가 지닌 전통문화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2019년도 사업으로 8명의 구술 채록을 새롭게 추진하는 등  구술 채록과 자서전 발간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확대할 예정이다.

<2018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구술 자서전>은 국내 국공립도서관 등 관련 기관에 배포하고,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에 전자문서 형태로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