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아트플랫폼 3.1절 100주년 사진전 <잊혀진 흔적>
인천아트플랫폼 3.1절 100주년 사진전 <잊혀진 흔적>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9.02.2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은규 사진가가 담아낸 독립운동가 후손과 재중동포의 모습

인천문화재단 인천아트플랫폼이 3.1절 100주년 기념전시 <잊혀진 흔적>전을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B동 전시장과 윈도우갤러리에서 연다.

<잊혀진 흔적>은 3.1절 100주년을 기념하여 진행되는 사진전으로, 일제강점기 항일투쟁과 민족 문화 수호를 위해 만주로 이주한 조선인과 그들의 후손인 조선족의 삶을 조망하기 위해 기획됐다. 

▲ 역사의 증언자들

전시에는 1990년대 초부터 20년간 중국에서 항일운동의 흔적을 수집하고 독립운동가 후손과 재중동포의 모습을 찍어온 사진가 류은규의 작품 70여점과 아카이브 250여점이 선보인다. 

작가는 과거의 시간과 흔적을 간직하고 있는 조선족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다큐멘터리 사진을 찍었다. ‘잊혀진 흔적’은 점차 잊혀가는 만주 항일투쟁의 시간과 그 공간 속의 주인공들을 다시금 회상하며 민족의 미래상을 그리는 데 목적을 둔 전시이다.

1부 ‘역사의 증언자들’은 역사의 현장을 목격한 이들의 사진을 다룬다. 일본 군인으로 오인당해 시베리아에 억류되었던 청년을 비롯하여 항일투사의 유가족을 직접 만난 뒤 작가가 직접 찍은 다큐멘터리 사진들을 선보인다.

2부‘그리운 만남’은 재중 동포들의 삶과 문화를 다루며 1992년 한중수교 직후 류은규가 만난 중국 조선족의 삶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3부‘80년 전 수학여행’은 일제강점기 민족 교육의 양상을 아카이브 자료로 조명한다. 서전서숙, 동흥중학교 등 간도 민족교육기관의 사진자료를 통해 당대 민족교육의 양상을 한축으로 소개하고 암울했던 시기 학생들이 용정에서 금강산, 경성을 거쳐 하얼빈까지 한 달간 진행된 수학여행 동안 마주했을 풍경들을 당대에 발행된 사진엽서 시리즈를 통해 선보인다.

▲ 그리운 만남

4부‘삶의 터전’에서는 일제강점기와 만주사변, 독립, 6·25전쟁, 문화대혁명 등 한국과 중국을 가로지르는 사회·정치적 이념 대립 속에서 조선인이 조선족으로 자리 잡게 된 여정을 기록사진으로 소개한다.

5부‘또 하나의 문화’에서는 조선인 이주와 정착 100년의 발자취를 보여주는 시각자료와 연변 조선족 자치주 창립 50주년 및 60주년 기념 가요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조선의용군의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조선의용군은 만주를 주축으로 활동했던 항일무장투쟁 조직으로, 그간 독립운동사에서 상해 임시정부나 한국광복군에 관해서는 많은 부분이 알려졌지만, 조선의용군에 관한 자료는 거의 전무했다. 

독립운동 자금 조달도 어렵고 일제의 감시망을 벗어나야 했던 상황에서 어렵사리 찍힌 사진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공개된다. 인천문화재단 측은 "다큐멘터리 사진가의 작업과 수집 여정이 공유되는 바, 이는 새로운 역사 읽기의 가능성을 여는 동시에 예술이자 기록으로서의 사진의 가치를 확인할 계기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시 개막일인 28일 오후 3시에는 인천아트플랫폼 B동 전시장에서 작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중국에 가서 독립운동가 유가족 사진을 찍게 된 계기를 비롯하여 그간의 작업과 수집 여정을 소개한다.

자세한 정보는 인천아트플랫폼 홈페이지(www.inartplatform.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출처:인천문화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