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관광공사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에서 한국관광 알려
문체부-관광공사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에서 한국관광 알려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9.03.1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 관광, K-Pop 등 한류콘텐츠 주제로 홍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ITB, International Tourism Berlin 2019)에 참가해 한국관광의 새로운 매력을 알렸다.  

독일 베를린에서 매년 3월 개최되는 이 박람회는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만 18만 여 명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관광박람회로, 올해에도 190 여 개 국가, 1만 여 개 이상의 홍보관이 참가해 치열한 홍보 경쟁을 펼쳤다. 

▲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 한국관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공사는 DMZ 관광과 K-Pop 등 한류콘텐츠를 주제로 한국관광 홍보관을 마련하고, 서울, 부산, 경기, 인천, 광주 등 5개 지자체 및 지역 관광공사, 18개 국내 인바운드 여행업계와 공동으로 한국관광상품 홍보 및 판촉 활동을 전개했다.

여행업계 비즈니스 상담이 이루어진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공사는 국내 참가기관과 공동으로 해외 주요 미디어 및 여행업계 대상 DMZ관광 및 한류 테마관광을 중점적으로 홍보했다. 

또 수도권에 집중된 외래관광객을 지역으로 분산시키기 위해 통영 등 남해안 권역의 주요 전통 쇼핑관광 명소와 전남 광주 중심의 남도음식, 태권도 체험 등 지역관광 콘텐츠를 집중 조명했다.

일반 소비자 대상 홍보기간인 9~10일 양일간에는 최근 BTS, EXO 등 K-Pop 한류스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음을 감안, 트렌드 리더인 젊은 여성층(10~20대)과 가족단위 관광객 대상으로 K-Pop 공연, K-뷰티 콘텐츠 등을 연계한 방한상품 판촉 활동이 펼쳐졌다. 

이밖에 젊은 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자 공사는 SNS 이용이 활발한 현지 한류팬 40여 명을 초청, ‘K-Pop Tour Workshop'을 개최하고, 홍보관을 방문하는 현지인 대상 한복체험이나 한식 시식, 나전칠기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문화체험 이벤트도 진행했다.

한편 공사는 체계적이고 선제적으로 한반도관광 시대의 도래에 대비하기 위해 통일 독일 관광유산의 하나인‘마리엔보른 국경박물관’의 수잔 바움가르틀 관장을 만나, 통일 독일의 관광자원 개발 노하우를 청취하고, 한반도 관광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