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미술관 '공공미술 프로젝트' 결과물 선보인다
경기도미술관 '공공미술 프로젝트' 결과물 선보인다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9.03.2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첫 기획전시

경기도미술관은 오는 26일부터 2019년 첫 기획전시 <GMoMA 공공미술 2015-2018: 함께 할래>를 연다. 

이번 전시는 경기도미술관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5개 지역(동두천, 시흥, 파주, 평택, 화성)에서 진행한 공공미술 프로젝트 과정에서 기록된 현장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공공미술 작품을 전시장에 재현하여 보여준다.

▲ 동두천 생연동_2018_01

경기도미술관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현대미술 작가들이 지역민들과 함께 지역의 이슈를 고민하고 참여하여 만들어낸 공동의 결과물로 이번 전시를 통해 경기도미술관이 어떻게 지역과 소통하고 작가들과 함께 호흡하는지에 대한 과정을 보여준다.

4년간 회화, 설치, 조각, 건축, 미디어, 그래피티 아트, 대중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문화적 접근법을 통해 지역별로 주제를 정하였으며, 8개국 31명의 작가들이 함께 참여했다. 

▲ Alex Senna_평택_2015

이번 전시에는 7개국 22명 작가들이 당시 프로젝트 현장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작품들을 전시장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지역 관계자들이 제공한 역사적 사진과 자료들을 인터뷰 형식의 영상으로 소개한다.

특히 이 프로젝트는 지역주민들의 삶과 역사 속에서 지역이 형성되는 과정들을 주목했다. ‘쇄락’,‘원주민과 이주민’,‘군사 경계’, '지역 정체성' 등 본연의 기능을 다하거나 혹은 가치를 발견하지 못하였던 것을 공공미술과 함께 공유하고, 해결하는 방법으로 찾은 것이다.

▲ 화성시 전곡항_2016_02

전시장에는 우리의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는 지역의 이슈가 아닌, 미술관이 부여한 새로운 가치의 주제어를 접할 수 있을 것이다. 동두천은 기지촌이 아닌 그래피티 아트와 한국대중음악, 시흥시는 빨간등대가 아닌 오이도 사람들, 파주시는 임진강 군사철책, 평택시는‘송탄과 평택’, 화성시는 전곡항이다.

경기도미술관은 2005년부터 ‘한뼘 갤러리’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2010년에는 도내 곳곳에 위치한 공단과 함께 ‘예술이 흐르는 공단’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했으며, 2015년 ‘거리의 미술_그래피티 아트(Art on the street_Graffiti Art)’를 시작으로 5개의 지역에 맞춤형 공공미술 프로젝트 이끌어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