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2019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 개최
국립현대미술관, ‘2019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 개최
  • 강소영 기자
  • 승인 2019.04.0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미술관과 협력체계 구축 및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2일 지역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2019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및 기획전을 지역 공립미술관에 순회하며 선보이는 전시로, 국공립 미술관의 상호 협력을 추구하는 미술관협력망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2019년부터 신규 추진됐다.

▲ 김환기, <론도>, 1938, 캔버스에 유채, 61⨉71.5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사진=국립현대미술관)

먼저 2일부터 8일까지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남도미술_뿌리 Roots'전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남도미술과 한국근현대미술에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는 작가 50여 명의 대표작으로 구성돼, 의재 허백련의 <응시도>, 남농 허건의 <목포다도일우>, 오지호의 <남향집>, 김환기의 <산월>, <무제-이른 아침> 등을 선보인다.올해는 시범사업으로 광주, 제주, 대구 3개 지역 공립미술관에서 순회전 및 소장품전을 개최한다.

▲ 허백련, <응시도>, 연도미상, 종이에 수묵담채, 45⨉127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전시 당시 “근대 미학을 구현한 미술관 안에 미술을 담아냄으로써 공간과 작품이 일체화한 전시”라며 호평을 받은 바 있는 이번 전시는 고희동, 구본웅, 권진규, 김기창, 이중섭, 장욱진 등 한국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걸작을 선보인다.오는 16일부터 6월 9일까지는 지난해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에서 선보였던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전이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순회전을 갖는다. 

마지막으로 오는 6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개최되는 '탄생 100주년 기념-곽인식'전이 전시 종료 후 대구미술관에서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순회전을 갖는다.

▲ 오지호, <남향집>, 1939, 캔버스에 유채, 80⨉65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사진=국립현대미술관)

곽인식(1919-1988)은 1970년대 최소한의 행위로 물질성을 드러내고자 했던 예술인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 작가로, 이번 전시는 국내 및 일본에 소장돼있는 작품과 자료들로 구성된 대규모 회고전이다. 

또 작가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출생지인 대구에서 생애와 작품을 조명하는 회고전이 열리는 만큼 그 의미를 더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2019년 공립미술관 순회전시' 사업은 지역 미술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국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 사업을 통해 국립미술관으로서 공적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