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문화재단, 2019 ⟪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 개최
마포문화재단, 2019 ⟪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 개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5.0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째 이어온 매진행렬, 발레 대중화에 기여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SEO(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 협동으로…
클래식 발레 대명사 ‘백조의 호수’부터 퀸(Queen)음악을 입힌 록발레까지…
클래식과 창작을 넘나드는 발레의 모든 것

마포문화재단은 오는23일과 24일, 7월 11일 총 3회에 걸쳐 '발레STP협동조합'과 손을 잡고 2019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 를 개최한다.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2012년 강동아트센터에서 처음 선보인 후 올해로 8년을 맞이하는 기획공연으로, 2016년부터 현재까지 마포아트센터에서 개최해 마포문화재단 대표 레퍼토리이다.

연 1회였던 공연은 예상치 못한 관심과 흥행으로 연 3회로 횟수를 늘려 더욱 많은 관객을 만나고 있다. 연이은 매진행렬 및 유료점유율이 2016년 72%, 2017년 81%, 2018년 86%를 기록하며, 순수예술, 그리고 무용 장르에서 드문 이례적인 흥행으로 발레 대중화의 가능성과 희망을 보여줬다.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오는 5월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에서 선보일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중 흑조 파드되, 와이즈발레단 <베니스 카니발> 그랑 파드 되, 이원국발레단 <차이코프스키 파드 되>, SEO(서)발레단의 Pandora, 서울발레시어터 Being(현존) 공연 모습(사진=마포문화재단)

마포문화재단과 2019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 를 공동주최하는 '발레STP협동조합'은 대한민국 문화예술계 최초로 설립된 협동조합이다. 우리나라 최초 민간 직업 발레단인 유니버설발레단과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과 SEO(서)발레단, 그리고 와이즈발레단과 부산의 김옥련발레단까지 총 6개 민간발레단이 소속되어 있다.

각 발레단의 역사는 최소 14년부터 최고 35년까지로 대한민국 발레 역사를 보여준다. 국·공립 예술단체 위주로만 발전하는 대한민국 발레 발전에 균형을 잡고 민간발레단이 설 자리를 지켜내고자 설립되었다.

⟪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각 단체의 발레 수장(首長)을 무대 위에서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 발레리나 1세대를 대표하는 무용수, 동양인 최초 마린스키 극장 초청 「지젤」의 주역 무용수를 맡은‘영원한 지젤’문훈숙 단장(유니버설발레단)과 발레리나 1세대로 남편인 안무가 제임스전과 함께 1995년 서울발레시어터를 설립해 20년 간 이끌어온 김인희 이사장(발레STP협동조합), 국내 민간 발레단 최초 2006년 프랑스 아비뇽 페스티벌, 2007년 영국 에딘버러 페스티벌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룬 서미숙 단장(SEO(서)발레단)의 모습은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발레리나의 우아함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20여 년간 최정상의 자리를 지켜온 대한민국 대표 발레리노이자 지난 1일 개막한 서울시예술단 창작가무극 「나빌레라」의 실제모델 이원국 단장(이원국발레단)도 마이크를 잡는다.

2005년 창단하여 편견을 깨는 대중적인 발레 스타일로 많은 팬을 확보한 와이즈발레단 김길용 단장 그리고 2018년부터 서울발레시어터 단장으로 활약 중인 최진수 단장도‘발레리노’라는 신비로움을 던지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공연 사이마다 다른 단체 작품설명 및 우리가 몰랐던 발레 이야기, 발레 관람 예절, 발레의 역사 등을 통해 발레를 처음 접하는 입문자도 부담 없이 즐기도록 한다. 

▲2016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 커튼콜 / 왼쪽부터 문훈숙, 김인희, 이원국, 서미숙, 김길용 단장 (사진=마포문화재단)

클래식 발레의 우아함 유니버설발레단 vs 와이즈발레단 vs 이원국발레단 

오는 5월 유니버설발레단 공연은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인 「백조의 호수」 중 흑조 파드되를 선보인다. 「호두까기 인형」, 「잠자는 숲 속의 미녀」와 더불어 차이콥스키의 3대 발레 음악으로 손꼽히는 「백조의 호수」는 천재적인 안무가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가 더해져 세계적인 발레 유산으로 손꼽힌다.

「백조의 호수」에서도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흑조 오딜의 32회전 푸에테(fouetteㆍ한 다리는 발끝으로 몸을 지탱하고 다른 다리는 접었다 폈다를 반복하며 회전)를 감상할 수 있다.

와이즈발레단과 이원국발레단도 클래식 발레의 우아함과 화려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베니스 카니발」그랑 파드는 마리우스 프티파가 작곡가 세자르 푸니의 ‘베니스 카니발’음악에 맞춰 안무, 축제의 흥겨운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특히 동일 작품을 7월 11일 공연에는 유니버설발레단 버전으로 만날 수 있어 두 발레단을 비교하며 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이원국발레단은 「차이코프스키 파드되」를 선보인다. 뉴욕시티발레단의 예술감독이었던 조지 발란신의 안무로 1960년에 초연된 작품이다. 유니버설발레단과 키로프 발레단, 루마니아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을 거치며 26년 간 대한민국 최정상 발레리노 자리를 지킨 이원국이 직접 무대에 선다. 50살이 넘은 나이에도 녹슬지 않은 실력과 열정으로 무대에서 땀흘리는 그의 모습은 공연, 그 이상의 진한 감동을 준다.

▲ 5월 공연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호수_흑조 파드되 공연모습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창작발레의 특별함 서울발레시어터 vs SEO(서)발레단

발레단 특유의 개성을 느낄 수 있는 창작 발레도 준비되어 있다. 서울발레시어터는 '한국 창작 발레의 선구자'로 불리는 제임스전이 탄생시킨 록발레 「Being(현존)」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국 모던발레의 대표작', '한국 최초의 록발레' 등의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작품으로 퀸(Queen)의 음악과 찢어진 청바지를 입은 무용수가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는 도발적인 무대로 기존 발레의 경계를 허문다.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창작발레로 주목받는 SEO(서)발레단은 도아영 안무 「Pandora(판도라)」를 선보인다. 서미숙 단장이 파리에서 2002년 창단한 SEO(서)발레단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으며 그 명성을 쌓아왔다. 지도위원인 도아영 안무의 판도라를 통해 SEO(서)발레단 특유의 창작 발레 스타일을 느낄 수 있다.

마포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2012년부터 흥행을 이어온 가장 성공한 발레 기획공연으로 손꼽힌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대한민국 민간 발레계가 나아갈 길을 개척해 온 발레STP협동조합 소속의 각 발레단은 각자가 살아있는 발레계의 역사라고 할 수 있다. 경쟁이 아닌 협동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는 이들의 행보에 마포문화재단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마포문화재단과 발레STP협동조합이 발레의 대중화를 위해 선보이는 ⟪2019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R석 3만원, S석 2만원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본 공연은 인터파크(1544-1555)와 마포아트센터 홈페이지 (www.mapoartcenter.or.kr / 수수료 없음)에서예매가능하며 발레갈라 패키지, 마포구민 및 마포아트센터 회원 할인, 학생 할인, 발레공연 기관람자 할인 등 다양한 할인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