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조선족 예술단의 음악이 울려 퍼진다
한국에서 조선족 예술단의 음악이 울려 퍼진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5.2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족무형문화유산보호센터 예술단을 초청해 「고향의 노래–향음(鄕音)」 공연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6월 1일 오후 4시와 7시 2회에 걸쳐 전라북도 전주시 위치한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중국 연길시 조선족무형문화유산보호센터 예술단을 초청해 「고향의 노래–향음(鄕音)」 공연을 개최한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준비한 이번 공연은 우리 한민족의 전통과 무형문화재 계승을 위하여 활발한 전승활동을 하는 중국 연길시 소속 조선족 예술단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예술단은 그동안 머나먼 타국 땅에서 부르던 고향의 노래, 향음(響音)을 한국 땅에서 들려주기 위해 국립무형유산원 무대를 찾는다.

▲조선족무형문화유산보호센터 예술단 공연 모습(사진=국립무형유산원)

연길시 조선족무형문화유산보호센터 예술단은 1981년 중국 연변(길림성 연길시)에서 설립된 종합예술단체로, 성급(省級), 주급(州級) 무형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다양한 조선족 문화유산 종목들을 공연하고, 보급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공연 내용은 ▲ 세월의 발자국을 화려한 춤사위로 표현한 ‘학춤, 물동이춤, 단풍, 부채춤’▲ 고향마을의 정경(情景)과 기쁨의 마음을 담은 노래 ‘아름다운 나라, 향수, 내가 사는 연변, 다시 핀 도라지꽃’ ▲ 조선족의 기백을 표현한 장고상모춤 등 악(樂)·가(歌)·무(舞)의 종합공연으로 총 10개의 프로그램을 준비하였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하며,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을 참고하거나 전화(063-280-1500, 1501)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