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종려상' 수상 봉준호 감독, 각계 축하 이어져
'황금종려상' 수상 봉준호 감독, 각계 축하 이어져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5.2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SNS 축전ㆍ박양우 문체부 장관 직접 전화 축하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그동안 칸에서 우리 영화와 감독이 다수의 상을 수상하였지만, 최고의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모습, 송강호 배우와 봉준호 감독

봉 감독의 수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영화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이 지난 1년 제작된 모든 영화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인정받았다"라며 "매우 영예로운 일"이라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열두살 시절부터 꿔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 라며 "봉준호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 SNS 축전과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모습

또한 문 대통령은 "아무렇지도 않은 삶에서 찾은 이야기들이 참 대단하다.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6일, 수상 직후 봉준호 감독과의 직접 통화에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온 국민과 함께 축하하며, 이번 황금종려상 수상은 봉준호 감독 개인을 넘어 한국영화, 나아가 대한민국의 자랑”이라고 축하를 전하고 기쁨을 나눴다.

박 장관은 “올해는 한국영화가 태동한지 100년으로 미래 100년을 향한 착실한 준비가 필요하다.”라며, “한국영화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창작에서부터 제작, 유통, 상영에 이르는 생태계 전반의 종합적 관점에서 체계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