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신의 장터이야기]면수건 하나로 하늘을 바치는 할매의 삶
[정영신의 장터이야기]면수건 하나로 하늘을 바치는 할매의 삶
  • 정영신 기자
  • 승인 2019.07.15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신의 장터이야기 2
1989 전북 정읍장(샘고을시장)
1989 전북 정읍장(샘고을시장)

곱게 묶은 깻잎단, 호박잎과 함께

면수건 한 장으로 하늘을 바치고

들풀처럼 앉아있는 할매를

만날 수 있는 곳이 5일장이다.

 

1988 충남 청양장
1988 충남 청양장

보자기위에 하루치 삶을 펼쳐놓은 할매는

아는 이만 만나면 봉지에 호박잎을 넣어준다.

아직도 훈훈한 인정이 살아있음을 볼 수 있다.

카메라는 눈으로 볼 수 없는 세계를 잡아내지만

사람은 눈으로 보는 세계를 마음으로 느낀다.

 

1987 전북순창장
1987 전북순창장

늦여름 장터에 가면 고추보따리가 사람보다 더 많이 나온다.

고추포대를 열어 고추하나를 질겅거리던 합천장에서 만난 박씨가

맵고 달삭한 맛이 없고 너무 싱겁데이,

고치를 덜 말랐나 좀 꼬꼬부리하네,” 트집부터 잡는다.

고추를 갖고나온 박씨영감이

그라마 한 근에 올매나 함니꺼?”

 

1989 광주 송정리장
1989 광주 송정리장

오랜 시간 이들을 지켜보았지만

흥정은 쉽사리 이루어지지 않아 저울에

고추보따리만 달랑거렸다.

그래도 여름이 끝나갈 무렵이면

장에 갖고 나올 농산물이 많아

농민들에겐 오랜만에 돈을 만지는 계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