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 발간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 발간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8.0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석기시대에서 근대까지, 생산 유적 용어 해설 1,855건 집대성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한반도 내 가마ㆍ제철ㆍ공방 등 생산유적 관련 조사연구 성과를 집대성한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을 발간했다.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은 가마나 제철 공방 등 생산과 관련된 유적의 현황과 개념 및 관련 개념들의 용어를 정리한 사전으로, 2016년 표제어 선정 및 원고 집필ㆍ감수ㆍ교정ㆍ편집의 과정을 거쳐 최근 마무리했다.

개념표제어 342건ㆍ유적표제어 1,513건으로 총 1,855건을 수록하고 시간적 범위는 생산유적을 비롯한 유구와 유물이 확인되는 신석기시대에서 근대까지의 전 시기를 다뤘다.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 발간(사진=국립문화재연구소)

수록된 유적표제어는 유구 성격에 따라 토기·기와·자기·도기·제철·목탄 등으로 용어해설을 했다. 또한 관련 연구 성과를 파악하도록 도면, 사진뿐만 아니라 생산유적의 성격별(한글, 한자어, 분야별) 색인 등을 실어 일반인과 연구자들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지정문화재 147건은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http://www.heritage.go.kr) QR코드를 삽입했다. 문화재 정보를 부가적으로 제공하여 해당 유적의 이해도를 높이고자 하였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우리나라 고고학계의 연구 성과를 유적과 유물, 개념 등의 범주로 나누어 용어를 해설하고 자료를 정리한 주제별·시대별 고고학사전을 지속해서 발간해 왔다.

고고학 분야별 국내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지금까지『한국고고학사전(2001)』을 비롯하여 주제별(고분편, 성곽봉수편, 고분유물편), 시대별(구석기시대편, 신석기시대편, 청동기시대편)로 총 7권의 책을 국문판으로 발간했다. 이번 생산유적 편은 고분편(2009년), 성곽·봉수편(2011년), 고분유물편(2015년)에 이은 네 번째 주제별 사전이다.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은 국내·외 국공립 도서관과 국외 연구기관 등 관련 기관에 배포되며,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nrich.go.kr,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을 통해서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