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 민중 마음 귀순시킬 수 없어” 항일 독립투사 ‘이규채’ 기억록 출간
“2천만 민중 마음 귀순시킬 수 없어” 항일 독립투사 ‘이규채’ 기억록 출간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08.2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빛,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출판
▲ 박경목 엮음│일빛│2019년 7월│848쪽│정가 45,000원
▲ 박경목 엮음│일빛│2019년 7월│848쪽│정가 45,000원

2019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중국으로 망명해 독립운동을 전개했던 독립운동가의 치열했던 삶과 항일투쟁의 기록이 책으로 발간됐다. 

독립운동가 이규채가 직접 자술한 일기 형식의 연보와 일제 경찰과 검찰의 신문조서 및 재판 기록을 엮은 ‘이규채 기억록’이다. 

“나의 정치적 견해는 한국의 독립이지 자치 따위의 문제는 전혀 고려할 여지가 없다. 일본이 한국 독립을 승인하느냐 아니냐는 나로서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한민족 2천만이 일본에 대해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는가는 귀하들이 잘 알고 있을 터이다. 독립군이 귀화했다 하더라도, 혹은 또 일본군 때문에 한 사람도 남지 않고 살멸되었다 하더라도 2천만 민중의 마음을 귀순시키는 것은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다. 2천만 민중이 한 사람도 남지 않고 죽임을 당하기 전까지는 독립운동은 종식되지 않을 것이다” - 이규채 「청취서」에서 

독립투사 이규채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 의원과 한국독립당 선전위원·군사부 참모장·총무위원장, 한국독립군 참모장 등을 역임하면서 중국 관내와 만주 지역에서 독립운동을 펼친 인물이다. 

이 책은 이규채 자신이 남긴 일기 형식의 연보와 피체 후 일경에 의해 작성된 신문조서, 재판 기록 등을 통해 확인된 독립운동가로서의 삶의 기록을 담았다.

그가 남긴 기록에는 독립투사로서의 인간적 고뇌와 갈등, 독립운동가 사이의 대립과 갈등, 독립운동 여정에서 맞닥뜨린 죽음의 위기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신문조서와 재판 기록은 일본어로 된 원문과 함께 번역문을 수록해 연구자는 물론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그동안의 독립운동가 연구는 사건 위주의 독립운동 행적과 관련 단체 활동을 고증하는 경향이 일반적이었다. 

반면 ‘이규채 기억록’은 독립운동가 개인의 삶의 궤적을 따라가며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독립운동가로서 겪어야만 했던 고뇌와 갈등, 삶과 죽음의 기로 등에 관한 생생한 삶의 기록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가치가 높다.

특히 역사학자이자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관장으로 재직 중인 엮은이 박경목의 노력으로 단순한 자료 나열에 그치지 않고, 이규채의 행적을 입체적으로 분석해 만주 지역 항일 무장투쟁 연구에 중요한 기초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독립투사 이규채는 경기도 포천 출생으로 국내에서 창신서화회를 창립해 활동하는 한편, 중국으로 망명하여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정원 의원과 한국독립당 선전위원․군사부 참모장․총무위원장, 한국독립군 참모장 등을 역임하면서 일제에 체포될 때까지 평생을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그 과정에서 중국의 상해, 북경, 남경 등 관내는 물론 길림 등 만주 지역까지 동분서주하면서 조선인의 자립과 동지의 규합, 독립운동 전선 확대를 위해 삶을 바친 인물이다. 

특히 1932년 9월 일제의 중국 관내 침공의 교두보였던 하얼빈의 쌍성보 전투에서 참모장으로 참전하여 제1차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어 최초의 한중 공동 항전의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조선인의 자립 경제와 독립운동 기지 구축을 위해 생육사를 추진하였고, 중국 및 베트남의 인사들과 교류하면서 독립운동 전선 확대를 모색했다.

1932년 쌍성보 전투 이후 재기를 도모하다가 1934년 11월 밀정에 의해 상해에서 체포되어 조사받을 때 그는 “어떤 조선인 경찰이 와서 나의 몸을 수색하였다. 이에 내가 질책을 하면서 물러가라고 하였다. (중략) 이로부터는 단지 한 번 죽을 마음만 있어서 혹 며칠 동안을 밥을 먹지 않기도 하였으며, 혹 대나무 젓가락을 가지고 귀 사이를 스스로 찌르기도 하였다”라고 하면서 죽음을 담보로 독립운동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판 관계자는 “‘이규채 기억록’을 통해 독립운동가 한 사람만을 위한 기록이 아니라, 일제 강점기 망국의 설움을 안고 독립운동에 뛰어들어 치열한 삶을 살았던 이 땅의 모든 항일 독립투사의 삶이 기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848쪽,4만5천원,일빛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