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선율로 퍼지는 가을 수성못 음파…오는 27일 '오페라 수상음악회'
오페라 선율로 퍼지는 가을 수성못 음파…오는 27일 '오페라 수상음악회'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09.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7일 저녁7시 수성못 야외 수상무대 무료 공연
70인조 대규모 연주단체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 대중적이면서 화려한 선율 선보일 예정
춘천시향 이종진 상임지휘자, 소프라노 이정아, 테너 강현수, 색소포니스트 김일수 연주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오는 27일 금요일 저녁 7시 수성못 야외 수상무대에서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콘서트 시리즈인 <오페라 수상음악회>를 개최한다. 

▲‘오페라 수상음악회’ (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페라 수상음악회’ (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2019 수성못 페스티벌’ 개막 축하 공연이자 가을밤의 정취를 가득 담을 이번 음악회는 평소 대구시민들이 자주 찾는 수성못의 아름다운 수상무대 위에 펼쳐질 예정이다.

2002년 창단 이후 전국을 무대로 삼아 수많은 관객들에게 팝스 오케스트라의 매력을 전파해 왔으며,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주간 흥행 1위를 달성한 70인조 연주단체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선율이 기대되는 이번 무대는 춘천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자 상임지휘자 이종진이 지휘봉을 잡고, 소프라노 이정아, 테너 강현수, 색소포니스트 김일수 등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연주자들이 모여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오페라 수상음악회>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 <잔니 스키키>의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등 대중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오페라 명곡들뿐 아니라 시민들의 귀에 친숙한 클래식, 팝송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역 명소인 수성못을 더욱 화려하게 꾸며줄 분수쇼와 폭죽쇼가 함께 진행되어 시민들의 기대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공연 시간은 약 2시간 정도로, 수성못 야외 수상무대 노천 객석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지난 8월 28일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DIOA)로 문을 열어, 오는 10월 13일까지 총 47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대구 전역의 주요 공연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개막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는 물론, 한국에서 초연된 푸치니 명작오페라 <라 론디네>를 성공적으로 공연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오는 10월4일과 5일 국립오페라단과 합작한 창작오페라 <1945>, 10월 12일과 13일에는 광주시립오페라단과 합작으로 베르디의 <운명의 힘>을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