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돌: 모래의 기억' 완벽한 합치점에서 춤과 음악을 탐하다
'검은 돌: 모래의 기억' 완벽한 합치점에서 춤과 음악을 탐하다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0.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지난 4~5일 브라질 상파울루 시립극장 초연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 올라
2017년 '제전악-장미의 잔상' 에서부터 호흡 맞춘 안성수 예술감독 & 라예송 작곡가 참여

한국-브라질 수교 60주년 기념 브라질문화원 초청으로 지난 4~5일 브라질 상파울루 시립극장에서 초연 무대를 가진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검은 돌: 모래의 기억>이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검은 돌 모래의 기억' 연습(사진=국립현대무용단)
▲'검은 돌 모래의 기억' 연습(사진=국립현대무용단)

<검은 돌: 모래의 기억>은 안성수 예술감독의 2019년 신작으로, 안무가 안성수 특유의 탐미주의가 발현된 작품으로 알려졌다. 

안성수 예술감독은 “우리나라가 가진 가장 아름다운 것이 사람이고, 바로 그 사람의 춤과 음악이 무엇보다 아름답다”라며 이번 신작이 ‘몸이 지니고 있는 본연의 아름다움’에 대한 것임을 설명했다. <검은 돌: 모래의 기억>은 무용수 본연의 아름다움에 대한 탐구에서 시작해, 몸의 언어와 음악 사이의 합일점을 찾아간다. 또한 <검은 돌: 모래의 기억> 속 모래의 비유는 결국 사람이다. 단단한 돌이 한줌 모래로 흩어지기까지 숱한 우연이 그 시간을 채우는 것처럼, 우연은 우리의 시간 위에 흔적을 남긴다. 시간에 새겨진 우연을 통해, 우리 각자의 존재는 고유함을 갖게 된다. 

음악 역시 주목할 만하다. 2017년 <제전악-장미의 잔상>에서부터 안성수 예술감독과 작업해 온 작곡가 라예송이 <검은 돌: 모래의 기억>의 작곡 및 음악감독으로 참여한다. 이번 작품에서는 국악기를 베이스로 한 새로운 춤곡을 통해, 움직임의 본질과 감각적으로 마주한다. 매번 음악과의 호흡을 중시해 온 안 예술감독은 이번 신작 또한 음악과의 교감을 매우 중요하게 다룬 것으로 전해졌다. 

라예송 음악감독은 “모래가 처음에 무엇이었는지, 겉으로 보기에는 알 수 없지만 모래 안에는 그 모든 것이 남아 있다. 작품을 보면서 모래가 느껴진다면 ‘저게 무엇이었을까?’ 생각하면서 보면 재미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안성수 예술감독은 “삶의 흔적에 대한 작품이다. 무용수들과 3년간 함께해온 흔적이기도 하다. 과거부터의 이야기를 꺼내놓는 느낌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