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바늘귀에 문화예술 실 꿴다
남북관계 바늘귀에 문화예술 실 꿴다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0.3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서 제1차 한반도 문화 포럼 개최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지속 가능한 남북 교류 협력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31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대강의실에서 ‘제1차 한반도 문화 포럼’을 개최한다.

‘한반도 문화 포럼’은 문화의 자율성‧다양성‧창의성의 가치를 바탕으로, 10월부터 오는 12월까지(▲ 1차 문화예술 분야(10. 31. 광주), ▲ 2차 관광 분야(11. 13. 원주), ▲ 3차 콘텐츠 분야(11. 28. 부산), ▲ 4차 체육 분야(12. 5. 서울)) 지역을 순회하면서 총 4회에 걸쳐 분야별로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해 남북 문화 교류에 대한 생생한 정보와 의견을 나눈다.

이번 제1차 포럼에서는 문체부 김정배 문화예술정책실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문화예술 분야 남북 교류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통일교육 위원장인 전영선 교수(건국대학교)는 ‘북한 문화예술분야 동향’을, ▲ 이철주 문화기획자는 ‘기존 남북 문화예술 교류와 시사점’을, ▲ 북한연구학회 부회장인 김성수 교수(성균관대학교)는 ‘향후 남북 문화예술 교류 사업 방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 통일부 광주통일교육센터 사무처장 김재기 교수(전남대학교)는 언론계·학계·예술계의 지정 토론자 3명(▲ 이경수 광주매일신문 상무이사, ▲ 강구섭 전남대학교 교수, ▲ 전승보 광주시립미술관 관장)과 함께 다양한 관점으로 토의를 진행한다.

‘한반도 문화 포럼’에 대한 정보는 문체부(www.mcst.go.kr) 또는 문광연(www.kcti.re.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누구나 사전 신청 없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김정배 실장은 “남북 문화 교류를 ‘사람 중심의 문화의 틀’로 접근하고 교류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인적 관계망을 형성하며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공론의 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