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의 날, 유공자 14명 정부포상…'플라스틱사이언스' 이기만 옥관문화훈장
잡지의 날, 유공자 14명 정부포상…'플라스틱사이언스' 이기만 옥관문화훈장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1.0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관문화훈장, 대통령표창 등 1일 잡지의 날 기념식서 시상

11월 1일은 잡지의 날이다. 1965년 제정된 잡지의 날은 올해로 54회를 맞았다.

정부는 매년 ‘잡지의 날’을 기념해 잡지 문화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함으로써 잡지인의 사기 진작과 관련 업계의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제54회 잡지의 날 수상자. (왼쪽부터)이기만 한국플라스틱기술정보센터 전 발행인(옥관문화훈장), 장상원 ㈜비앤씨월드 대표이사(대통령표창), 김효진 ㈔한국응용통계연구원 대표이사(국무총리표창)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리는 ‘제54회 잡지의 날’ 기념식에서 잡지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한다. 

정부포상 및 표창·상장 전수 대상은 ▲옥관문화훈장 1명 ▲대통령표창 1명 ▲국무총리표창 1명 ▲장관표창 10명 ▲장관상장 1명 등 총 14명이다. 

올해 옥관문화훈장을 수상하는 이기만 대표는 1987년부터 월간 「플라스틱사이언스」를 발행해 오면서 플라스틱이 주 소재인 제품의 세계적 시장 정보와 최신 기술, 통계분석 등의 경영 자료를 제공해 국가 주요 첨단 산업과 잡지 산업 발전에 기여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잡지교육원 원장으로 재임하며 인력 양성 시스템과 교재 개발, 발전 계획 수립 등 교육원이 현재 잡지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요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주춧돌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표창을 받는 장상원 ㈜비앤씨월드 대표이사는 1988년 국내 최초로 제과제빵 전문지인 월간 「파티시에」를 창간해 도제 방식의 기술 전수에 의존해 온 제과업계에 국내외 최신 정보와 기술을 소개하는 등 전문 분야 기술 향상과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과제빵 관련 전문 서적 100여 종과 백과사전도 발행하고 2009년부터는 (사)한국떡류가공식품협회와 공동으로 「우리떡」을 창간해 우리나라 전통 음식의 발전과 세계화에 힘쓴 것으로 평가받았다.

김효진 (사)한국응용통계연구원 대표이사는 1987년부터 가격조사 전문지 월간 「유통물가」를 발행해 전국 권역별 주요 자재 20여 만 품목의 가격 변동과 각종 통계 자료를 정기적으로 조사·제공하는 등 투명한 국가 경제 산업의 기초를 다지고 경제 전문잡지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 임효정 ㈜무브미디어 대표이사 ▲ 안세희 ㈜아에이오우디자인 대표이사 ▲ 서정분 바우프러스 대표 ▲ 조정식 시사한국화보사 회장 ▲ 양종명 한솔제지(주) 상무 ▲ 한희열 클리닉저널 대표 ▲ 정명수 마쉬넨마르크트코리아 대표이사 ▲ 류지호 ㈜불광미디어 대표이사 ▲ 최권홍 ㈜호원미디어 대표이사 ▲ 한명숙 한나무대표 등 10명은 문체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다.

아울러 ‘제12회 전국민 잡지 수기공모전’에서 ‘70세 암환자의 삶을 변화시킨 잡지’라는 제목으로 대상을 수상한 한해옥 씨가 문체부 장관상을 받는다.

한편 ‘잡지의 날’은 근대 잡지의 효시인 육당 최남선의 ‘소년’지 창간일(1908년 11월 1일)을 기념해 1965년에 지정된 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